본문 바로가기
  • '뉴 타입' 구교환 "'D.P.'로 신인상, 나 혼자 매번 새롭게 보여준 거라 오해"[화보]

    '뉴 타입' 구교환 "'D.P.'로 신인상, 나 혼자 매번 새롭게 보여준 거라 오해"[화보]

    배우 구교환이 넷플릭스 시리즈 'D.P.'로 제58회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을 받은 것에 대해 늘 응원처럼 느껴진다고 밝혔다.20일 매거진 에스콰이어는 6월호 표지를 장식한 구교환의 화보를 공개했다. 교환의 첫 매거진 커버 화보로 알려진 이번 프로젝트는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까르띠에와의 협업으로 이루어졌다.공개된 사진들 속 그는 포멀하면서도 남성미 넘치는 착장에 컬렉션을 착용하고 있다. 구교환은 각 신의 무드와 착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집중력으로 빠르게 오케이 컷을 끌어냈다고. 중간중간 툭툭 던지는 특유의 농담으로 촬영장에 웃음이 그치지를 않았다는 후문이다.구교환 특유의 재치와 독창적 발상은 인터뷰에서도 드러난다. 우선 그는 얼마 전 백상예술대상에서 'D.P.'로 수상한 TV 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에 대해 "신인상은 늘 응원처럼 느껴진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매번 새롭게 보여서 준 거라고 나 혼자 오해하고 있다"고 했다.한호열 캐릭터에 대해서는 "유머의 힘을 잘 알고 있는 것 같은 친구라서 나도 아주 좋아하는 캐릭터"라고 밝혔으며, 수상소감에서 인용한 한호열의 대사 "형은 뉴 타입이야"와 관련해 새로운 시도가 자신에게 어떤 의미인지 이야기하기도 했다.최근 공개된 티빙 드라마 '괴이'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절망에 빠진 인물이면서도 유머러스한 면모를 가진 정기훈 캐릭터에 대해 구교환은 "내게 희극과 비극은 늘 공존하는 것 같다'며 본인의 연기 접근법에서는 감정을 정확히 분류하는 게 오히려 더 어렵다고.이외에도 최근 연출한 단편 영화에 대한 이야기, 인간을 관찰하

  • [공식] 제20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24일 개최…'오겜' 'D.P.' '지옥' 노미네이트

    [공식] 제20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24일 개최…'오겜' 'D.P.' '지옥' 노미네이트

    DGK(한국영화감독조합)이 주최하는 '제20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시상식이 오는 24일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개최된다.'디렉터스컷 어워즈'는 1998년, '젊은 영화 감독 모임 디렉터스컷'이 주최한 제1회 시상식을 2017년 DGK 주최 행사로 변모해 2019년까지 총 19번의 행사를 가져왔다.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기존의 영화상들과는 달리 한국 영화감독들만의 투표를 통해 후보와 수상자를 선정하고, 시상식 역시 격식 없는 방식으로 치르는 것이 특색이다. 그동안 박찬욱,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이창동, 나홍진, 홍상수, 김지운, 류승완 감독 등 한국 영화계는 물론 세계 영화계를 선도하는 감독들이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올해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예년과는 달리 팬데믹으로 치러지지 못한 2020년과 2021년 개봉작들을 통합해 후보 선정을 하면서 크게 두 가지 변모를 시도한다. 첫째, '시리즈 부문'의 신설이다. 한국영화감독조합의 많은 감독들이 극장용 장편 영화뿐만 아니라 최근 각광받고 있는 OTT 환경에 적응하며 많은 시리즈물을 연출한 바 있다. 영화와 드라마의 경계를 넘나드는 감독들의 활약에 주목한 결과다. 둘째, '국제영화감독상'의 신설이다. 세계가 한국 영화를 주목하는 만큼, 한국영화 감독들이 관심을 가지는 세계 영화는 무엇인지 알아보는 것 역시 가치 있는 일이다. 한국 영화계와 세계 영화계가 교류한다는 의미 역시 지닌다.'제20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에서는 각 부문의 감독과 배우들을 위한 시상들 외에도 지난 20번의 시상식에 공헌한 영화감독에 대한 공로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또한 20주년을 자축하는 의미에서 올해의 감독

  • [TEN피플] '공익요원' 출신 구교환, 군인만 연기 하면 대박…'탈주'로 계속 된다

    [TEN피플] '공익요원' 출신 구교환, 군인만 연기 하면 대박…'탈주'로 계속 된다

    '인기상'에 빛나는 '대세 배우' 구교환이 차기작 소식을 알렸다. '구교환의 팬'임을 자처한 배우 이제훈과 함께 영화 '탈주'에 출연, 또 한 번 군인 역할을 맡아 '밀리터리물 전문 배우'의 행보를 이어간다.28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구교환이 '탈주'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탈주'는 철책 반대편을 바라보고 있는 북한군 병사 규남과 그를 막아야 하는 보위부 장교 현상의 목숨을 건 추격전을 그리는 작품으로, 북측 비무장지대와 군부대를 배경으로 한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이종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이제훈과 구교환이 주연으로 열연한다.구교환은 극 중 정보기관인 북한 보위부 장교 리현상을 연기한다. 미스터리한 인물 리현상을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영화 '반도'부터 '모가디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아신전', 'D.P.'까지, 구교환은 근 2년 사이 오랫동안 '독립영화계 스타'로 군림하며 쌓아온 연기력에 독보적인 매력까지 더해 존재감을 과시했다. 급기야 지난 11월 열린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인기상까지 수상하며 주가를 높였다. 공교롭게도 구교환은 이들 작품에서 군인이나 전사 역할로 열연해 이른바 '메인'이라 말할 수 있는 강동원, 조인성, 정해인 보다 더 주목 받았다.시작은 '반도'였다. 구교환은 극 중 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 서 대위 역을 맡아 열연했다. 군인인데 어딘가 유약해 보이고, 리더이지만 부대원들의 만행이나 갈등을 방관하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그려내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좀비만큼 잔혹한데

  • [TEN피플] "팬데믹 위기를 기회로"…'D.P.' '지옥' 연타석 흥행 쓴 변승민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대표

    [TEN피플] "팬데믹 위기를 기회로"…'D.P.' '지옥' 연타석 흥행 쓴 변승민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대표

    ≪노규민의 영화人싸≫노규민 텐아시아 영화팀장이 매주 일요일 오전 영화계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배우, 감독, 작가, 번역가, 제작사 등 영화 생태계 구성원들 가운데 오늘뿐 아니라 미래의 '인싸'들을 집중 탐구합니다."내 친구, 내 아이가 나이를 먹고, 오랜 시간이 지난 이후 다시 봐도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오래 기억되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습니다."올해 하반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D.P.' '지옥' 등, OTT 제작물로 연달아 흥행을 이끈 변승민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대표가 이렇게 말했다.'D.P.'는 탈영병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의 이야기를 담은 6부작 드라마다.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을 원작으로, '차이나 타운' '뺑반'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여기에 정해인, 구교환을 필두로 김성균, 손석구, 조현철 등 연기파 배우들이 열연을 펼쳐 국내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실질적으로 'D.P.'는 '오징어 게임' 신드롬 직전, 한국서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의 인기에 신호탄을 쏜 작품이다. 'D.P.'를 시작으로 하반기, '오징어 게임' '지옥' '마이네임'까지 넷플릭스 오리지널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높아졌다. 'D.P.'는 뉴욕타임스 최고의 인터내셔널 TV쇼 TOP100에 선정, 시즌2 제작까지 확정했다. 변 대표는 "'D.P.'가 생각보다 더 큰 사랑을 받았다"라며 "창작자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는데, 그런 이야기들이 정교하게 잘 담겼다. 작품을 보면서 '나도 이랬는데' 라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소재에 결국 반응 한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달

  • 정해인, 사복 패션도 훈훈한 안준호 이병 [TEN★]

    정해인, 사복 패션도 훈훈한 안준호 이병 [TEN★]

    배우 정해인이 근황을 전했다.정해인은 지난 8일 자신의 SNS 계정에 별다른 말 없이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정해인은 방긋 웃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티셔츠에 재킷을 매치해 편안한 캐주얼룩을 선보였다. 특히 정해인은 작은 얼굴에 뚜렷한 이목구비를 드러내며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게시물을 본 넷플릭스 공식 SNS 계정은 "이렇게 입고 이번엔 누구 잡으러 가십니까"라는 댓글을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한편 정해인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에 출연했다.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안준호(정해인 분)와 한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D.P.' 정해인X구교환, 브로맨스 케미 5점? "너무 뻔해서" ('씨네타운') [종합]

    'D.P.' 정해인X구교환, 브로맨스 케미 5점? "너무 뻔해서" ('씨네타운') [종합]

    배우 정해인과 구교환이 라디오에서 환상의 브로맨스 케미를 과시했다.23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드라마 'D.P.'의 정해인, 구교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이날 정해인은 "'D.P.'는 탈영병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다. 여러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면서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6부작 시리즈물이다"라고 소개했다.이에 박하선이 "탈영병을 잡는 체포조가 실제로 있냐"고 묻자 정해인은 "군대 보직 자체가 있다. 원래 병사들이 했었는데, 요즘은 간부들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했다.이어 정해인은 "머리를 짧게 자르고 군복을 입으니 다시 입대하는 느낌이었다"라며 "내무반이 세트인데 관물대 등이 극 사실적이다. 남자들은 가끔 군대를 갔다와서도 군대 가는 꿈을 꾸지 않나. 저도 그런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정해인은 자신이 맡은 안준호 역할에 대해 "군대라는 새로운 환경과 사회에 적응하며 성장하는 인물이다. 성장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인물이 구교환이 맡은 한호열이다"라고 설명했다.또 박하선은 "원작과 계급의 설정이 달라졌다. 원작에서는 상병인데 극 중에서는 이등병이다. 드라마가 원작의 과거냐"고 물었다. 정해인은 "프리퀄이라고 볼 수 있다. 원작에서 인물이 다른 내면의 모습이 나뉘는 것 같다. 안준호와 한호열을 합치면 원작 캐릭터와 가까워진다"라고 답했다.박하선은 호열 역을 맡은 구교환에게 "원작에는 없는 인물이다. 어떤 인물이냐"고 질문했다.구교환은 "준호에게 누군가 필요할 때 나타나는 인물이다. 어느 날 문득 호열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