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달소 떠나 '엄마' 손잡은 츄, 선 넘지 말고 균형 잘 잡는게 '관건' [TEN스타필드]

    이달소 떠나 '엄마' 손잡은 츄, 선 넘지 말고 균형 잘 잡는게 '관건' [TEN스타필드]

    ≪최지예의 에필로그≫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화요일 연예계 곳곳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객관적이고 예리하게 짚어냅니다. 당신이 놓쳤던 '한 끗'을 기자의 시각으로 정밀하게 분석합니다. 그룹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23)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이하 블록베리) 사이 갈등이 재점화된 가운데, 츄 어머니 김 씨의 존재감이 눈에 띈다. 연예계에 따르면 츄의 어머니 김 씨는 츄의 연예 활동 관련, 현재 매니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8일자 디스패치 보도에서도 김 씨가 츄와 블록베리 사이에서 의사 소통을 하고 세부적인 사안에 대한 결정을 전달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츄는 블록베리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이가 받아들여진 후인 지난 4월 자신의 이름을 딴 1인 기획사 '주식회사 츄'를 설립해 개인 스케줄을 진행해 왔다. 실제로 주식회사 츄의 사내 이사 자리에는 어머니 김 씨가 이름을 올렸다. 이 회사는 사실상 가족 회사로, 주소지는 충청북도 청주시에 있는 츄의 본가다. 츄가 오랜 시간 블록베리와 갈등을 겪어온 배경에는 '돈' 문제가 있었다. 정산 문제로 블록베리와 신뢰를 잃은 츄는 가장 믿을 수 있는 가족, 특히 어머니의 비호 아래 개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블록베리와 전속계약 해지 이후 개인 활동을 시작한 츄는 지난 6월 공개된 유튜브 '14F 일사에프'에서 '어떻게 왔냐'는 질문에 "아빠 차 타고 왔다"고 답한 바 있다. 갈등의 골이 깊어진 츄와 블록베리는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블록베리는 지난 달 25일자로 츄를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시켰다. 11인조

  • "밥도 안 넘어가" 52세·미혼 김혜수, 왕자의 엄마가 된 필연[TEN스타필드]

    "밥도 안 넘어가" 52세·미혼 김혜수, 왕자의 엄마가 된 필연[TEN스타필드]

    ≪최지예의 에필로그≫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화요일 연예계 곳곳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객관적이고 예리하게 짚어냅니다. 당신이 놓쳤던 '한 끗'을 기자의 시각으로 정밀하게 분석합니다.배우 김혜수의 '엄마' 연기가 안방을 흔들었다. 올해로 52세 미혼의 김혜수는 실제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어머니의 역할로 시청자를 감동시켰다. 그의 연기 내공의 성공이라 할 만하다. 김혜수는 지난 4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에서 조선의 국모이자, 다섯 아들의 어머니 임화령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슈룹'은 겉으로는 사극의 모양을 입어 정치적 세력 다툼을 그리고 있지만, 속을 들여다 보면 자식을 지키기 위한 어머니의 고군분투가 담겨 있는 작품으로 만듦새가 좋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상적이었던 몇 장면 중 하나는 세자(배인혁)을 간수로 독살한 이익현(김재범)을 향해 꾸짖는 신. 임화령은 "감히 어미가 보는 앞에서 자식을 죽일 수 있느냐"며 눈물을 떨구는데, 아들을 잃은 어미의 깊은 원통함이 삼켜진 김혜수의 중저음 목소리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빨갛게 띠를 두른 김혜수의 충혈된 눈은 그 상황이 얼마나 가혹하고 처절했는가를 담아냈다. 미혼인 김혜수가 자식을 먼저 보낸 엄마의 마음을 공감하고 표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을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 또 다른 하나는 여성의 삶을 바랐던 계성대군(유선호)을 품는 장면이었다. 여성의 것들로 채웠던 비밀의 방을 왜 불태웠냐고 따지는 계성대군을 여인으로 단장시키고, 초상화로 담아 주었던 엄마 화령. 김혜수는 계성대군에게 &

  • 이승기 100억 '꿀꺽' VS 167억 '나눔'...아수라 백작이 된 '후크 선장' [TEN스타필드]

    이승기 100억 '꿀꺽' VS 167억 '나눔'...아수라 백작이 된 '후크 선장' [TEN스타필드]

    ≪최지예의 에필로그≫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화요일 연예계 곳곳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객관적이고 예리하게 짚어냅니다. 당신이 놓쳤던 '한 끗'을 기자의 시각으로 정밀하게 분석합니다. "제 최고의 인복인 그리고 인생 사부인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님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가수 겸 배우 이승기는 2018년 12월 28일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 트로피를 들자마자 권진영 대표 얘기로 말문을 열었다.예능에 좌절을 느낀 자신에게 권진영 대표가 큰 용기가 됐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던 이승기. 밤을 지새며 예능 애드리브 연습을 했다던 둘의 사이가 벌어지는데는 불과 4년 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승기는 최근 권진영 대표의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를 상대로 '음원 정산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 달라'고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내용증명은 법정 소송으로 가기 위한 사전단계. 이승기와 권진영 대표는 하루 아침에 최악의 인연이자 다툼의 대상이 됐다.이선희, 이서진, 윤여정, 이승기, 박민영 등을 보유한 알짜 연예 기획사 후크는 최대 위기를 맞았다. 후크는 최근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경영진의 횡령 혐의가 타킷이란 얘기가 흘러나온 뒤, 악재는 거듭됐다.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배우 윤여정의 계약해지설이었고, 잇따라 이승기의 내용증명 발송 사실도 전해졌다. 후크 측은 윤여정의 계약해지설 관련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하지만, 권 대표는 이승기 내용증명 건에 대해선 사실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권 대표는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후크에게 당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