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티아라 함은정X카라 박규리, 둘이 언제부터 절친?…미녀들의 우정 칭찬해[TEN★]

    티아라 함은정X카라 박규리, 둘이 언제부터 절친?…미녀들의 우정 칭찬해[TEN★]

    티아라 함은정이 카라 규리와 만났다.2일 함은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규리 선배 너무 반가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훈훈한 절친 케미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미인들의 우정이 팬들의 기분 좋은 반응을 부르고 있다.한편 함은정은 최근 KBS 2TV '사랑의 꽈배기'에서 오소리 역으로 열연했다.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TEN피플]"먹먹하다"...배윤정, 제자 故 구하라 떠난 후 선생님의 '추모 3년사'

    [TEN피플]"먹먹하다"...배윤정, 제자 故 구하라 떠난 후 선생님의 '추모 3년사'

    故 구하라가 별이 된 지 약 3년. 안무가 배윤정이 구하라를 추억했다. 이들의 인연은 14년 전 시작됐다. 배윤정은 그룹 카라의 안무를 담당했다. 제자이자 친구였던 구하라. 그를 향한 배윤정의 그리움은 대중의 마음을 먹먹케 한다.배윤정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10년 전 오늘 다들 보고 싶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카라 멤버들과 함께 장난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배윤정의 모습이 담겨있다.이들 가운데 지금은 볼 수 없는 구하라의 모습이 눈에 띈다. 구하라가 세상을 떠난 지 약 3년이 됐다. 제자와 선생님으로 인연을 맺은 배윤정과 구하라. 배윤정은 구하라가 떠난 후 매번 자신의 SNS를 통해 구하라를 추모하고 있다. 카라의 팬들 역시 이들의 서사에 "먹먹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배윤정은 카라의 시작부터 함께 걸음 했다. 그는 2007년 카라의 데뷔곡 '브레이크 잇(Break it)'부터 안무를 담당했다. 카라는 이듬해 구하라와 강지영이 팀에 합류시키며, 인기를 얻었다. 이들의 인기에는 히트곡 '미스터'가 있다. '미스터' 속 배윤정의 '엉덩이춤'은 히트의 이유가 되기도.배윤정은 K팝 걸그룹의 '든든한 지원자'로 자리하고 있다. 그가 히트시킨 안무는 '엉덩이춤'뿐 만이 아니다. 브라운 아이드 걸스 ‘아브라카다브라’의 시건방춤, EXID ‘위아래’의 골반 춤 등이 배윤정의 손에서 태어났다.배윤정의 또 다른 이름은 '호랑이 선생님'이다. 수많은 아이돌들의 안무를 담당하며, 붙여진 훈장. 이 모습은 그가 출연했던 엠넷 '프로듀스101'에서 잘 드러났다. 그는 '프로듀스 101' 출연 당시 "

  • 한승연, 35살인데 민낯이 이정도…여전히 '아름다움' [TEN★]

    한승연, 35살인데 민낯이 이정도…여전히 '아름다움' [TEN★]

    그룹 카라 출신 배우 한승연이 동안 미모를 뽐냈다.한승연은 지난 1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평범하고 조용한 하루를 보내는건 굉장히 특별하고 소중한 일이라는걸. 오래오래 하루라도 더 즐겁게"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사진 속 한승연은 반려견을 품에 안은 채 카메라를 향해 미소짓고 있다.특히 한승연은 가벼운 메이크업으로도 깨끗한 피부와 어려보이는 얼굴로 감탄을 자아냈다.한승연은 2007년 카라 정규 1집 Blooming으로 데뷔했다. 현재 배우로 전향해 활동중이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카라 출신 니콜, 갈비뼈 노출…복부부터 등까지 군살 제로 [TEN★]

    카라 출신 니콜, 갈비뼈 노출…복부부터 등까지 군살 제로 [TEN★]

    그룹 카라 출신 가수 니콜이 마른 몸매를 드러냈다.니콜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날씨 너무 좋았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니콜은 짧은 상의를 입고 갈비뼈를 드러냈다. 꾸준한 관리로 완성한 군살 없는 몸매가 눈길을 끈다.니콜은 2014년 카라에서 탈퇴한 이후 SNS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카라 출신' 니콜, 분홍 민소매에 '반전 볼륨감'…'청순 미모'는 덤 [TEN★]

    '카라 출신' 니콜, 분홍 민소매에 '반전 볼륨감'…'청순 미모'는 덤 [TEN★]

    그룹 카라 출신 니콜이 반전 몸매를 드러냈다.25일 니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테라스 런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분홍색 민소매를 입고 셀카를 찍고 있는 니콜의 모습이 담겨있다.특히, 긴 머리와 청순한 외모를 가진 니콜은 볼륨감 있는 반전 몸매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한편, 니콜은 2007년 그룹 카라로 연예계 데뷔, 현재는 SNS와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니콜, 카라 때랑 뭐가 달라졌지? 가려도 예쁘네 [TEN★]

    니콜, 카라 때랑 뭐가 달라졌지? 가려도 예쁘네 [TEN★]

    그룹 카라 출신 니콜이 근황을 전했다.니콜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행 다녀온 기분. 또 가고 싶기도 하고"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니콜은 청바지에 점퍼를 매치, 스타일리시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니콜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는데도 여전한 미모로 감탄을 자아냈다.니콜은 현재 SNS와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허영지, 어느 시대서 왔나? 개미 허리 한복 자태 [TEN★]

    허영지, 어느 시대서 왔나? 개미 허리 한복 자태 [TEN★]

    그룹 카라 출신 허영지가 한복 자태를 뽐냈다.허영지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 연휴 행복하게 잘 보내시고, 오늘 '코빅'에서 만나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허영지는 분홍색 치마가 인상적인 한복을 입고 러블리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특히 짧은 한복을 통해 노출 된 잘록한 허리가 감탄을 자아낸다.허영지는 tvN '코미디 빅리그' 진행을 맡고 있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승연, 벌써 35살? 늙지 않고 예뻐지네 [TEN★]

    한승연, 벌써 35살? 늙지 않고 예뻐지네 [TEN★]

    그룹 카라 출신 배우 한승연이 성숙미를 과시했다.한승연은 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일 #꼬꼬무 사랑해요 #꼬꼬무 영원해요 #꼬꼬무 #꼬리에꼬리를무는그날이야기"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한승연은 리본 장식이 인상적인 검정색 크롭티에 가디건, 여기에 슬랙스까지 '올블랙' 패션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드러냈다.특히 한승연은 변함없는 초동안 미모로 감탄을 자아냈다.한승연은 최근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 출연했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박규리, 아픔 뒤 성숙해진 얼굴…지금부터 미모 전성기 [TEN★]

    박규리, 아픔 뒤 성숙해진 얼굴…지금부터 미모 전성기 [TEN★]

    박규리가 물오른 미모를 과시했다.카라 출신 박규리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사진 속 박규리는 아련한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박규리는 큰 눈과 오똑한 코 등 뚜렷한 이목구비로 남다른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박규리는 1995년 MBC '오늘은 좋은날' 소나기로 데뷔해, 2007년부터 걸그룹 카라로 활동하며 사랑받았다. 현재는 배우로 변신해 뮤지컬 무대 등에 서고 있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허영지, 섹시+시크…올블랙이 이렇게 찰떡이네 [TEN★]

    허영지, 섹시+시크…올블랙이 이렇게 찰떡이네 [TEN★]

    그룹 카라 출신 허영지가 물오른 비주얼을 과시했다.허영지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빅코빅 꼬북"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허영지는 올블랙 패션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허영지는 한층 성숙한 분위기로 여성미를 뿜어내 눈길을 끌었다. 시크함과 섹시함을 동시에 드러내 감탄을 자아낸다.허영지는 2014년 그룹 카라로 데뷔했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박규리 '사랑했어요' 안녕…"막공 출근 완료" [TEN★]

    박규리 '사랑했어요' 안녕…"막공 출근 완료" [TEN★]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가 뮤지컬 '사랑했어요' 막공 출근길 사진을 공개했다.박규리는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랑했어요 막공 출근길. 차는 막히고 마음은 묘하고 난리났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박규리는 녹색 숏 재킷에 청바지를 매치한 출근길 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머리를 묶고, 마스크를 쓴 수수한 모습인데도 빛나는 미모가 눈길을 끈다.박규리는 창작 뮤지컬 '사랑했어요' 무대에서 열연했다. '사랑했어요'는 30일 모든 무대가 끝난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승연, 34살에도 카라 데뷔 시절 그대로 [TEN★]

    한승연, 34살에도 카라 데뷔 시절 그대로 [TEN★]

    그룹 카라 출신 한승연이 반려견과 함께 다정한 튜샷을 남겼다.한승연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누를 거꾸로"라고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사진 속 한승연은 반려견을 안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민낯에 가까운 얼굴로도 독보적인 미모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한승연은 올해 34살 나이에도 데뷔 시절 동안 미모를 그대로 유지해 감탄을 자아낸다. 올한승연은 최근 영화 '쇼미더고스트'로 관객을 만났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강지영, 다 가려도 일상이 화보 [TEN★]

    강지영, 다 가려도 일상이 화보 [TEN★]

    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이 가을 바다를 찾았다.18일 강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 사진을 여러장 게재했다.사진 속 강지영은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강지영은 한층 더 성숙한 분위기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선글라스와 마스크로 가려도 연예인 포스는 숨길 수 없다. 매력적인 자태로 화보를 연상케 하는 일상 사진을 완성해 감탄을 자아냈다.강지영은 2016년 카라 해체 이후 일본에서 주로 활동했다. 지난해 JTBC '야식남녀'에서 김아진 역을 맡아 열연했다.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호시탐탐 노리네"…박규리, 재벌 3세와 결별 후 근황 [TEN★]

    "호시탐탐 노리네"…박규리, 재벌 3세와 결별 후 근황 [TEN★]

    그룹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가 여유로운 일상을 공유했다.박규리는 지난 15일 자신의 SNS 계정에 "호시탐탐 노리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박규리는 침대에 누워 반려견을 쳐다보고 있다. 반려견은 박규리 위에 올라타 지그시 응시하던 중 뽀뽀를 했다. 특히 박규리는 화장기 없는 얼굴에도 청초한 미모를 유감없이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한편 박규리는 2019년부터 7살 연하인 큐레이터 겸 동원건설가 장손 송자호와 열애하던 중 최근 결별했다. 현재 뮤지컬 '사랑했어요'에 출연 중이다.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전문]"X들이 X 잔뜩 싸놨다" 김희철, 유기견 발언 논란에 불편한 반응 [TEN ★]

    [전문]"X들이 X 잔뜩 싸놨다" 김희철, 유기견 발언 논란에 불편한 반응 [TEN ★]

    유기견 발언 논란에 휩싸인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김희철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반려견 '기복이' 사진을 올리며 "우리집 강아지 기복이는 관심 받고 싶을 때면 'X쇼(Show)'를 보여준다"고 적었다.이어 "눈 앞에서 X을 막 싸면서 돌아다닌다"며 "혼내는 데도 오히려 좋아한다. 우리 기복이 같은 개들이 또 X을 잔뜩 싸놨단 소식을 들었다. 이거 이거 자꾸 관심 주면 신나서 더 쌀 텐데"라고 덧붙였다.그러면서 "뭐 그래도 X은 치워야겠다. 아름다운 기사 한번 보자"며 자신의 발언을 옹호하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앞서 김희철은 지난 26일 방송된 JTBC ‘펫키지’에서 유기견에 대한 소신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그는 "유기견을 키운다는 게 진짜 대단한 것 같다. 강아지 선생님들, 전문가들은 강아지를 키우고 싶은 사람들한테 유기견을 절대 추천 안 한다. 왜냐하면 유기견들이 한 번 상처를 받아서 사람한테 적응되는 데 너무 오래 걸리면 강아지를 모르는 사람도 상처받고 강아지도 상처받는다"고 말했다.이를 두고 누리꾼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일었다.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는 발언이었다"는 이들과 "유기견을 바라보는 일반적인 시선이고, 공감가는 내용이었다"는 주장으로 나뉘었다.이에 동물권 행동단체 카라는 다음날 공식 SNS를 통해 "유기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꾸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노력하는 한편, 유명인의 말 한마디가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강화시키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며 "'유기견은 ~하다'라고 재단하는 것 자체가 동물을 대상화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