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 멕시코 단독 팬미팅 성료⋯"뜨거운 남미 인기 입증"


그룹 TFN(티에프앤)이 남미 내 탄탄한 입지를 재차 입증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TFN은 멕시코시티(Mexico City) Reforma 222(레포르마 222)몰에 위치한 Cinemex(시네멕스)에서 'Kmagzine Hallyu Fest, TFN Fan meeting(케이매거진 한류 페스트, 티애프앤 팬미팅)'을 개최하고 현지 팬들과 만났다.

약 80분간 진행된 팬미팅에서 TFN은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를 준비해 팬들에게 잊지 못할 시간을 선사했다.

먼저 TFN은 신곡 'AMAZON(아마존)'을 비롯해 'When The Sun Goes Down(웬 더 선 고즈 다운)', 'Cielito Lindo II(시엘리토 린도 2)' 등 다채로운 무대를 잇달아 펼쳐 팬들의 호응과 떼창을 유발했다. 무대 중간 멤버들이 보인 팬 서비스는 팬미팅장을 더욱 뜨거운 열기로 가득 채우게 했다.

이외에도 멤버들은 팬과 함께하는 게임, 포토 타임 등 다양한 코너를 진행해 팬미팅의 재미를 더했다.

TFN은 대디 양키(Daddy Yankee), 말루마(Maluma), 나티 나타샤(Natti Natasha) 등 남미 톱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오리지널 스페인어곡 'When the sun goes down(웬 더 선 고즈 다운)'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남미 활동에 돌입했다. 기존 한국어곡의 스페인어 버전 발매가 아닌 오리지널 스페인어곡을 발매한 것은 K팝 아이돌 그룹 중 TFN이 최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TFN은 푸에르토리코에서 열린 남미 대중문화예술 시상식 'Premios Juventud 2022(프리미어스 후엔투 2022)'에 초청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