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필굿뮤직
사진제공=필굿뮤직


"저는 야하고 다정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비비가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원초적인 자신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비비의 표현엔 한계가 있었지만 MC로 나선 박지윤이 "비비의 음악과 모습을 보면서 '솔직하고 뜨거운 사람이지'라고 느끼는 활동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비비는 18일 서울 청담동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첫 정규앨범 '로우라이프-프린세스-누아르(Lowlife Princess-Noir)'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이날 비비의 소속사 대표이자 가수인 타이거jk가 먼저 마이크를 잡고 "비비는 각 이야기에 대한 캐릭터를 만들고 그 캐릭터에 몰입해서 비디오를 구상한다. 사운드 트랙 개념으로 곡을 만들어서 옆에서 지켜보는 저로선 굉장히 신기하다. 비비가 캐릭터에 너무 빠져서 새벽에 울기도 하고, 미친듯 웃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노래와 비디오로 비비의 생각들을 들으신다면 그의 표현들이나 언행에 이해가 될 거고 재밌을 거라 생각한다"고 부탁했다.
사진제공=필굿뮤직
사진제공=필굿뮤직
비비는 '로우라이프-프린세스-누아르'라는 앨범명에 대해 "직역하면 하류인생 공주님이라는 뜻이다. 역설적인 단어가 있는 게 저 자신과 비슷하다고 생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내 안에서 뽑아낸 캐릭터를 잘 표현한 단어라고 생각했다"면서 "누아르가 붙은 건 이 모든 이야기와 세계관이 누아르이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비비는 이번 앨범 전곡 작사, 작곡은 물론 프로듀싱도 도맡았다. 비비는 "서사도 좋지만 중독적인 노래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유행곡을 생각하면서 만들었는데 만들다보니 타이틀 한 곡만 할 수 없겠더라"라며 전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앨범의 간판격인 타이틀곡은 4곡이다. 분노가 만들어낸 인간의 본질을 노래한 '나쁜년(BIBI Vengeance)', 배신당한 연인을 대상으로 사이다같은 쾌감을 전달하는 '조또(JOTTO)', 위트있는 제목과 주제의 '철학보다 무서운건 비비의 총알 (Blade)', 세상에 대한 그릇한 기준과 기존 시스템에 대한 반기를 주제로 한 '가면무도회(Animal Farm)'다.

그는 차트인을 기대하냐는 MC 박지윤의 질문에 "수위가 있는 곡들이라 차트인은 어렵지 않을 것 같다"면서 "하고 싶은 거 해서 괜찮다"고 웃었다.
사진제공=필굿뮤직
사진제공=필굿뮤직
비비는 '나쁜년'에 대해 "힘든 일을 당했을 때 '나쁜년'의 가사를 썼다. 신고를 하면 감옥에 갈 짓을 당했다"고 짧게 말한 뒤 "한 번 잘못한 건 봐주지만, 다음에 더 잘못하는 순간 '나쁜년으로 변해서 너를 어떻게 하겠다'라는 마음으로 쓴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년'이라는 단어가 너무 좋더라. 주제가 조금 밝았더라면 좋았겠지만, 이 곡을 쓰면서 화가 난 상태,격분한 상태에서 노래를 만들었다. 해소가 돼 보복은 하지 않았다"면서 "평소에 분노가 끓어오를 때 이 노래를 듣고 해소가 되셨으면 좋겠다는 작은 바람이 있다"고 했다.

비비는 "이 앨범 속 캐릭터는 '오금지'다. 앨범에 분노와 사랑 두 가지가 섞여있는데, 나쁜년임에도 사랑을 받고싶어하는 작은 마음과 생각에서 온 캐릭터"라고 했다. 그는 "버림받았지만, 사랑받고 싶어하고 살아남고 싶어하는 인물을 오금지로 설정했다"고 자세히 풀어냈다.

비비는 "분노나 슬픔이 숨겨야하는 감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숨긴다 하더라도 음악정도는 풀어낼 수 있지 않나"라면서 "수위가 센 노래를 내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다음에 사랑스러운 앨범이 준비되어 있어서 괜찮다"고 예고했다.
사진제공=필굿뮤직
사진제공=필굿뮤직
비비는 "대단한 가수보다는 친근한 사람이 되고 싶다. 친한 친구 같은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바랐다. 비비가 원하는대로 친근하고 대중적인 가수가 되고 싶다면 음악도 행동도 대중적이고 호감을 사게끔 해야한다는 미션이 있다.

비비는 "제가 남한테 곡을 받는 사람이 아니다. 곡을 받는다면 쓸모있는 인간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예쁘고 춤을 잘 추고 노래를 상당히 잘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작곡 작사를 놓는 순간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 된다는 생각에 시달렸다. 근데 만들 수 있는 게 이런 거 밖에 없더라. 내가 조금씩 바꿀 수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가 있다"고 털어놨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