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NCT127, 주경기장 입성 "한계 넘어 계속 올라가겠다" [TEN현장]


NCT 127(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재현 윈윈 마크 해찬 정우)가 국내 콘서트의 성지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 입성했다.

23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NCT 127 두 번째 월드 투어의 서울 스페셜 공연 'NEO CITY : SEOUL - THE LINK +'(네오 시티 : 서울 - 더 링크 플러스) 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번 콘서트는 국내 최대 규모인 잠실 주경기장에서 개최되는 NCT127의 첫 단독 콘서트다. 전날 1회차에 이어 이날까지 총 2회에 걸쳐 6만여 명의 관객이 모인다.

이날 NCT127은 주경기장 입성에 대해 "상징적인 공연장 무대에 설 수 있어 영광이다. 시즈니(팬명)에게도 뜻 깊은 의미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종합] NCT127, 주경기장 입성 "한계 넘어 계속 올라가겠다" [TEN현장]
멤버 태용은 "내가 듣기로 잠실 주경기장의 뚜껑이 덮힌다고 하더라. 우리가 뚜껑이 덮히기 전 마지막으로 공연하는 팀이라는 이야기도 들었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공연할 수 있게되어 기분이 좋다. 계절도 적절했던 것 같다. 추운 겨울이 오기 전 많은 분들 앞에서 공연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NCT127의 이번 공연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관객수 제한으로 아쉬움을 남겼던 서울 콘서트 이후다. 또한 함성과 떼창이 허용된 3년 9개월 만의 콘서트.

태용은 "코로나19로 인해 팬들을 볼 기회가 적었다. 지금 이 무대만을 기다려왔다. 오늘이 마지막 공연이라 아쉽기도 하다. 투어 계획은 계속되고 있으니 각국의 시즈니들이 기다려주면 우리가 한걸음에 달려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해찬 역시 "시즈니들의 함성을 들을 생각을 하니 힘이 난다. 오랜만에 뛰어 놀 수 있어 기쁘다. 한계를 뛰어넘어 즐겁게 무대에 오르겠다"고 이야기했다.
[종합] NCT127, 주경기장 입성 "한계 넘어 계속 올라가겠다" [TEN현장]
유타는 "오랜만에 한국 팬분들과 만나 소리를 지를 수 있었다. 조금 더 팬분들의 목소리를 듣고 싶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무대 위에서) 후회 없이 쏟아내고, 그에 따라 팬분들도 목소리를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도영은 "떼창이나 뛰면서 놀 수 있는 걸 최대한 살려서 해야겠다고 생각해 그런 부분들을 고민해 넣었다"고 덧붙였다.

쟈니는 "계속 올라갈 수 있는 팀이 됐으면 한다. 언제나 열심히 하는 NCT 127이 되려고 한다. 무엇보다 팬분들이 응원을 잘해줘서 감사한 마음으로 항상 더 열심히 앨범을 만드는 것 같다"라며 팬들에 대한 사랑을 전하기도.

한편, NCT 127은 서울 공연 이후 11월 4~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12월 3~5일 태국 방콕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