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127의 태용이 그들의 커리어를 추억했다.

NCT 127은 16일 서울 잠실 소피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정규 4집 '질주 (2 Baddies)' 발매 기념 간담회를 갖고 컴백을 알렸다.

이날 태용은 "NCT 127은 사연이 많은 팀이라 생각한다. 열심히 해왔고 콘크리트 바닥에서 춤을 추면서 열심히 했었다. '질주'로 빌보드 혹은 어떤 기록을 세우게 된다면 진심으로 기뻐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고백했다.

태용은 "127로 데뷔를 했을 때 모든 게 처음이었다보니 일을 하며 시행착오를 많이 겪었다. 여기까지 오는데 추억도 기억도 많다. 멤버들끼리 끈끈해질 수 있었기에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 그렇게 정규 4집까지 낼 수 있었기 때문에 사연이 많다고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을 더했다.

도영은 "우리의 음악은 '마라탕' 같다. 마라탕이 예전에 쉽게 먹는 음식도 아니었고 처음에 먹으면 특이하지만 생각이 나는 음식이지 않나. NCT 127은 마라탕 같은 음악을 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질주 (2 Baddies)'를 비롯해 '패스터(Faster)', '타임랩스(Time Lapse)', '불시착 (Crash Landing)', '디자이너(Designer)', '윤슬 (Gold Dust)', '흑백 영화 (Black Clouds)', '플레이백(Playback_', '테이스티(Tasty (貘))', '비타민(Vitamin)', 'LOL (Laugh-Out-Loud)', '1, 2, 7 (Time Stops)' 등 12곡이 수록됐다.

'질주 (2 Baddies)'는 중독성 강한 시그니처 신스와 멤버들의 파워풀한 보컬이 어우러진 힙합 댄스 곡. 주변의 시선을 개의치 않고 자신의 뚜렷한 주관과 뜻대로 소중한 것들을 바라보고 달리는 자만이 성장하고, 성공을 이룰 수 있다는 메시지를 표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