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다이아 해체, 전속계약 만료 "마지막 음방 정채연 쇄골 골절로 취소"


그룹 다이아가 해체한다.

15일 다이아의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 측은 "지난 7년간 함께 했던 다이아가 오는 17일부로 회사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된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한차례 예정되어있던 음악 방송은 멤버 정채연의 부상으로 불가피하게 취소됐다"고 밝혀 아쉬움을 남겼다.

이어 "그동안 다이아에게 한결같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드리며 각자의 길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된 멤버들에게 변치 않는 따뜻한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 당사도 멤버들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2015년 9월 ‘Do It Amazing(두 잇 어메이징)’으로 데뷔한 다이아는 데뷔곡 ‘왠지’부터 ‘나랑 사귈래’, ‘그 길에서’, ‘우우’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정채연과 기희현은 2016년 방영된 Mnet ‘프로듀스 101’에 출연하는 등 멤버들 각자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또한 다이아는 14일 자정 데뷔 7주년을 맞아 공식 SNS와 팬 카페에 단체 사진과 손 편지를 공개해 팬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멤버들은 “7년 동안 옆에 있어 준 우리 에이드에게 고맙다”, “다양한 모습으로 꼭 보답하겠다”, “분에 넘치는 사랑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등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해 감동을 안겼다.

한편, 다이아는 14일 마지막 앨범 ‘Rooting For You(루팅 포 유)’를 발매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