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뉴진스 너무 섹슈얼해"…통역가도 경악한 '미성년자' 선정성 논란


통번역사 김태훈 씨가 그룹 뉴진스 곡 '쿠키(Cookie)' 가사의 선정성을 지적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Bridge TV’에는 ‘뉴진스 Cookie 가사 선정성 논란, 빼박인 결정적 증거 (ft. 동시통역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김씨는 “노래를 듣고 나서 처음에는 좋다고 생각했다. 근데 들으면 들을수록 아니었다”며 “이 영상을 만들기 전 고민이 됐다. 왜냐면 다 미성년자로 된 멤버들이었고, 이 친구들이 엄청 노력을 하고 고생을 해서 데뷔를 했을 텐데 이런 식의 논란이 따라붙는 것도 불미스럽고 안타깝지 않냐”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기서 '쿠키'는 여성 생식기를 의미하는 게 맞다. 이건 팩트다"라며 "영어를 쓸 줄 알고 편하게 구사하는 사람에게 이 노래 가사를 들려주고 이게 과연 자극적이고 선정적이게 들리냐고 물어보면 다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 노래에서는 ‘쿠키’를 단수인 ‘cookie’로 썼다. 먹는 쿠키를 이야기 할 때는 보통 ‘cookies’라고 한다. 쿠키를 단수로 쓴 것이 빼박이다. 여기에 들어가 있는 모든 비유가 성적인 비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쿠키에 여성의 생식기를 대입해서 가사를 보면 너무 경악스럽다”며 “영어를 쓸 줄 알고 편하게 구사하는 사람에게 이 노래 가사를 들려주고 이게 과연 자극적이고 선정적이게 들리냐고 물어보면 다 그렇다고 생각한다. 굉장히 섹슈얼한 가사”라고 설명했다.

앞서 뉴진스 소속사는 "당사 콘텐츠와 관련한 악의적 비방,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다. 악성 행위자들에게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와 합의는 없음을 알려드린다"라고 경고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