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링쿼츠, 첫 해외공연 확정…7월 워싱턴서 K-Rock 무대


K-rock 걸밴드 '롤링쿼츠(Rolling Quartz)'가 7월 첫 해외공연을 위해 워싱턴을 찾는다.

28일 소속사 롤링스타 엔터테인먼 측은 "롤링쿼츠가 워싱턴에서 오타콘(Otakon)을 운영하는 비영리 단체 오타코프(Otakorp, Inc)로 부터 공식적인 초청을 받아 오타콘의 스페셜 프로그램인 'Otakon 2022 Friday Night Kpop Concert'에서 처음으로 해외 팬들을 만난다"며 "멤버들도 정말 행복해 하며 열정적인 무대를 위해 준비중이다"고 전했다.

롤링쿼츠의 첫 해외공연이 펼쳐질 오타콘은 1994년에 설립되어 아시아 대중문화(애니메이션, 만화, 음악, 영화, 비디오 게임 등)와 팬덤을 축하하기 위해 여름철에 개최되는 연례 컨벤션으로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의 '월터 E. 워싱턴 컨벤션 센터'에서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펼쳐진다

2020년 12월 30일 첫 싱글 '블레이즈(Blaze)'로 데뷔한 롤링쿼츠는 보컬 자영, 기타 아이리와 최현정, 베이스 아름, 드럼 영은으로 구성되었으며 소셜미디어를 통해 활발한 컨텐츠 작업과 온라인 단독콘서트를 진행하며 국내외 팬들과의 소통으로 락음악의 불모지인 한국에서 이례적으로 불과 1년 만에 유튜브 구독자 16만명을 돌파했다.


또 지난 2월 미니앨범 '화이팅(Fighting)' 발표후 월드 와이드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 23위, 미국 록 앨범 차트 5위, 유럽 아이튠즈 앨범 차트 30위와 영국과 독일 아이튠즈에서도 각각 47위와 43위에 랭크되었으며 말레이시아 아이튠즈 K팝 앨범 차트 1위, 전체 앨범 차트에서는 3위를 차지하며 한국의 인디밴드로는 최초이자 대한민국 밴드사에 길이 남을 대기록을 남겼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