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더 스토리'는 내가 주는 상패, 처음으로 만족했다"


가수 강다니엘이 처음으로 만족스러운 앨범을 발매했다고 밝혔다.

24일 오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강다니엘의 첫 번째 정규앨범 '더 스토리(The Story)' 발매 기념 간담회가 열렸다.

워너원으로 데뷔 후 솔로 가수로 새출발한 강다니엘은 '컬러' 시리즈를 통해 솔로 가수로서 색깔을 보여줬다. '더 스토리'는 강다니엘이 지나온 길을 총망라하는 기록이자 다음 행보를 보여주는 이정표 같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은 강다니엘의 매력을 극대화시킨 곡이다. 밝고 경쾌한 리듬과 바이브로 긍정 에너지를 전한다. 그 특성을 살린 로즈 피아노, 박수, 휘파람 등 사운드 구성도 흥미롭다. 여기에 힘을 실어 넣는 기타, 드라이빙 신스 패드가 극적인 요소를 더한다.

이날 강다니엘은 "'업사이드 다운'은 뭘 해도 안되는 날이 있지 않나. 그런 날들을 귀엽게, 거꾸로 뒤집어놔야겠다 이런 것들을 표현한 노래"라고 했다.

이어 "무대를 잘 즐길 수 있는 곡이 뭘까 생각했을 때 '업사이드 다운'이었다. 되게 단순하게 타이틀곡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강다니엘은 "앨범에 담은 메시지는 없다. 스스로에게 주는 상패 같은 느낌"이라며 "'만족'이라는 단어를 안 쓰는데 처음으로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다. 저의 여정이 담겨있기 때문에 모든 곡들이 소중하다"고 고백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