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가수 이수영이 정규 10집으로 13년 만에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이수영은 17일 오후 1시 열 번째 정규앨범 '소리(SORY)' 발매 기념 오프라인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수영의 동갑내기 절친 박경림이 MC를 맡아 의리를 과시했다.

이날 이수영은 무대에 올라서자마자 눈물을 흘렸다. 이어진 포토타임 때도 눈물을 멈추지 못하자 박경림은 "나랑 안 울기로 약속했는데"라며 "그동안 얼마나 자세 연구를 많이 했냐. 이제 보여줘라"라고 말하며 위로했다.
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이수영은 박경림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편지를 써오기도. 그는 "경림아 내가 가장 힘들고 아플 때도 네가 옆에 있었고 가장 기쁜 일이 있을 때도 그랬어"라며 말하던 도중 또 한 번 오열했다. 이에 박경림은 "그냥 내가 집에 가서 읽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리(SORY)'는 지난 2009년 발매된 정규 9집 ‘DAZZLE’ 이후 이수영이 13년 만에 공개하는 새 정규앨범이다. 기다려준 팬들을 향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다.

타이틀곡 '천왕성'은 태양과도 같은 특별한 존재의 사랑을 갈구하지만, 그와는 아주 멀찍이 떨어져 있어 찰나의 순간에만 닿게 되는 애절함을 천왕성에 빗댄 곡. 가수 안예은이 작사˙작곡에 참여해 힘을 보탰다.

타이틀곡 외에도 ‘작은 빗방울이 네 손끝에’, '사월에게', '덧', 방문을 닫고', '알아가려 해', '너 같은 사람', '레인보우(Rainbow)까지 총 8개의 트랙이 담겼다.
사진 = 텐아시아 DB
사진 = 텐아시아 DB
이수영은 "내가 9집을 내고 시집을 갔다. 나도 공백이 13년이 생길 줄 몰랐다. 10집도 백승학 대표님이 강력하게 추진해줬고, 대표님 사모님이 내 '찐팬'이다. 팬의 도움으로 10집을 낸 것"이라고 털어놨다.

오랜 공백 끝에 나온 '소리'에 대해서 이수영은 "도와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았다. 지금 현존하는 최고의 뮤지션들이 나의 부족한 점들을 채워줬다. 녹음실에서 너무 즐겁게 노래했다"며 "트렌드를 찾아가는 게 뭔지 모르겠지만 나의 무기는 목소리라고 생각하면서 동료를 믿고 따라왔더니 10집이 완성됐다"고 말했다.

13년 동안 음반을 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는 이수영. 그는 "사실 가수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은 수없이 했다. 매해 음반을 내려고 노력했지만, 여건이 되지 않았다"며 돌아오기까지의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어 "대중음악이기 때문에 돈 없이는 못 하지 않냐. 5년 전부터 현재 내가 있는 회사를 만나 버는 돈의 일부분을 적금으로 들었다. 물론 한동안 0원이었을 때도 있었다. 그러다가 제작비가 모이기 시작하면서 차근차근 준비했다. 정말 티끌 모아 나온 앨범이다. 내가 적금 3개를 깼다"고 말하며 앨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수영은 "콘서트를 너무 하고 싶다. 컴백도 했고 코로나도 풀렸으니 너무 하고 싶다.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소망했다.

한편, 이수영의 정규 앨범 '소리(SORY)'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