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가 강렬한 마라맛에 이상하고 특별한 매력을 더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18일 오전 새 미니앨범 'ODDINARY'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스트레이 키즈 현진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현진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해 8월 정규 2집 'NOEASY' 발매 이후 7개월 만에 'ODDINARY'로 컴백했다. 'ODDINARY'는 '이상한', '평범한'을 뜻하는 두 영어단어 'Odd'와 'Ordinary'를 결합했고 '평범한 우리도 모두 이상한 면을 지니고 있다. 즉 이상한 것이 곧 평범한 것이다'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스트레이 키즈는 "신보는 개성이 강한 저희 스트레이 키즈 매력에 약간의 새로움을 더한 앨범"이라며 "앨범명은 이상한, 평범한 뜻을 가진 'Odd'와 'Ordinary'다. 이상한 것이 평범한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다양한 앨범을 통해 중의적인 작명법을 보여줬듯 (이번에도) 중의적인 작명법이 돋보이는 앨범"이라고 짚었다.
스트레이 키즈 방찬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방찬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ODDINARY'는 이날 오후 1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스트레이 키즈는 해외 시간에 맞춰 음원을 발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승민은 "저희에게도 색다른 느낌이다. 열심히 준비한 새로운 음악들을 전 세계의 스테이(팬클럽 이름)와 많은 분께 들려줄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창빈도 "국내에서도 보다 많은 분이 활동하는 낮에 저희 새 앨범을 발매하게 돼 새롭고 반응이 어떨지 궁금하다. 그런 만큼 많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힘을 보탰다.

컴백에 앞서 'ODDINARY'가 선주문 수량 130만 장을 돌파했다. 지난해 정규 2집 'NOEASY'(노이지)로 'JYP 최초 밀리언 셀링 아티스트'가 되는 영광을 안은 여덟 멤버는 새로운 밀리언 셀링 작품 탄생에 청신호를 켰다.
스트레이 키즈 한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한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창빈은 "생각을 해보면 박진영 PD님이 결과나 수치에 대해 크게 언급하지 않는다. 그것보다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게 있는 것 같다. 무언가를 해내는 과정이나 그 과정을 통해 배우고 성장하고 발전하는 과정에서 '진짜 멋있는 친구들', '잘하고 있다'고 칭찬을 아낌없이 해주고 계신다. 그런 말들이 별거 아닌 거 같은데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방찬은 "박진영 PD님이 '너희만의 색으로 나아가도 된다'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음악을 믿어주시고 스트레이 키즈를 자랑스러워하는 게 느껴져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스트레이 키즈 창빈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창빈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아이엔은 "스테이 분들의 많은 사랑 덕분에 이루어진 결과인 것 같다. 정말 영광이고 감사하다. 130만이라는 숫자를 들었을 때 많이 얼떨떨 하기도 하고 얼마나 큰 숫자인지 실감이 나지 않더라. 항상 많은 사랑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 크다. 더 좋은 음악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리노는 "컴백마다 부담감을 느끼는 건 사실이다. 부담감을 갖는 것 또한 좋은 모습 보여주기 위한 고민이기 때문에 당연하고도 긍정적인 감정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이 평소에도 보다 노력하고 성장해야 된다는 열정을 가지고 있어 좋은 긴장감으로 컴백할 수 있을 것 같다. 부담감도 즐길 수 있는 성숙한 그룹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스트레이 키즈 필릭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필릭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MANIAC'은 정규 1집 타이틀곡 '神메뉴'(신메뉴)를 탄생시킨 쓰리라차의 방찬, 창빈, 한과 작가 베르사최(VERSACHOI)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곡. 그룹 고유의 특징에 여유와 세련된 매력을 추가했고, 스트레이 키즈 특유의 화법으로 '정상'의 틀을 깨는 '비정상'들의 당당한 메시지를 노래한다.

물론 스트레이 키즈에게는 고민이 많았다. 방찬은 "쓰리라차는 데뷔 전부터 함께 음악 작업을 하면서 많은 고민을 나눴다. 많은 벽에 부딪혀 보기도 했다. 그런 과정이 많았다. 뚝심을 가지고 나아갈 수 있었던 이유는 개인이 아닌 팀이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타이틀곡 작업을 하면서 새로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좋은 아이디어와 만족할만한 결과물을 만들 수 있었다"고 귀띔했다.
스트레이 키즈 리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리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현진은 "특별한 모습을 많이 고민하며 앨범을 준비했다. 앨범 수록곡들도 저희 앨범명 'ODDINARY' 주제에 맞게 구성을 해봤다. 지금까지 보여드린 폭발적인 무대 에너지와 다르게 포인트를 꼽자면 절제미가 있는 그런 퍼포먼스를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창빈은 "최근까지 스트레이 키즈 음악들을 봤을 때 폭발적인 에너지를 퍼트리는 데 집중해왔다. 이번 앨범을 통해 특이함이 곧 특별함이 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아이엔은 "이번 콘셉트에 맞게 정말 이상하고 정말 특이한 친구들이지만 정말 멋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창빈은"이번 새 앨범을 통해 '스트레이 키즈가 스트레이 키즈가 했다'는 말을 듣고 싶다. 저희만의 개성이 강한 독특한 색을 선보여왔다고 생각한다. 저희가 추구하는 모습을 많은 분이 좋아해 주시고 신선하다고 느껴주시는 것 같아서 이번에도 스트레이 키즈만의 색깔이 더 강조됐으면 한다"고 했다.
스트레이 키즈 승민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승민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는 오는 4월 30일 서울을 시작으로 일본, 미국, 등 10개 도시 15회 규모의 투어를 진행한다. 이들은 "정말 오랜만에 투어를 하게 돼 기대하고 있다. 기대가 되는 만큼 떨리기도 하고, 잘 할 수 있을지 긴장된다. 직접 만나 열심히 준비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소중한 기회인 만큼 감사한 마음을 담아 자신 있게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며 "2년 반 만에 전 세계 스테이와 만나게 됐다. 월드투어에 대해 간절함이 많은 분에게 닿기를 바라면서 온 힘을 쏟아붓겠다. 무대에 목말라 있던 우리의 진심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