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이승훈 /사진=텐아시아 DB
위너 이승훈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위너 이승훈이 코로나19 확진됐다.

24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위너 이승훈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동료 멤버들(강승윤, 김진우, 송민호)의 코로나19 PCR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승훈은 지난 23일 개인 촬영 스케줄을 앞두고 선제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처음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위너 전 멤버는 각각 예정된 일정을 즉각 중단한 채 PCR 검사를 진행했고, 이승훈만이 최종 확진됐다"며 "이승훈은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확진 전 별다른 의심 증상이 없었을 만큼 현재도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전했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위너 이승훈이 오늘(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동료 멤버들(강승윤·김진우·송민호)의 코로나19 PCR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입니다.

이승훈은 지난 23일 개인 촬영 스케줄을 앞두고 선제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처음 확인했습니다.

이후 위너 전 멤버는 각각 예정된 일정을 즉각 중단한 채 PCR 검사를 진행했고, 이승훈만이 최종 확진됐습니다.

이승훈은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확진 전 별다른 의심 증상이 없었을 만큼 현재도 건강 상태는 양호합니다.

당사는 이승훈의 빠른 회복은 물론 소속 아티스트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아울러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성실히 협조하는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조치를 다 해 나가겠습니다.

추후 변동 상황이 있으면 또 빠르게 알려드리겠습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