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그룹 워너원이 3년 만에 완전체로 뭉쳤다.

11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CJENM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2021 MAMA')에서 워너원이 재결합 무대를 펼쳤다.

이날 라이관린을 제외한 10인,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이 워너원으로 3년 만에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3년 만에 완전체로 모인 워너원은 데뷔곡 '에너제틱(Energetic)'과 데뷔 앨범 수록곡 '활활 (Burn It Up)', 'MAMA'를 위해 녹음한 '뷰티풀 파트3(Beautiful)' 무대를 펼쳤다.

이후 공개된 VCR에서 워너원은 "너무 떨어서 큰 일"이라면서도 "많이 기다리셨죠.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꿈만 같다", "드디어 다시 뭉쳤다", "워너블이 모이면 워너원이 모인다고 했었는데.."라며 저마다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