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故 고은비
레이디스코드 故 고은비


오늘(3일)은 걸그룹 레이디스코드로 활동했던 고(故) 고은비의 7주기다.

고인은 2014년 9월 3일 레이디스코드 멤버들과 함께 승합차를 타고 가던 중 경기도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21세.

레이디스코드는 2013년 데뷔해 '나쁜 여자' '키스키스' '예뻐예뻐' 등으로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레이디스코드는 데뷔 2년 차에 큰 사고를 당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사고로 고은비는 사고 당일 사망했고, 멤버 권리세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사고 나흘 만인 9월 7일에 천사가 됐다.

애슐리, 소정, 주니는 레이디스코드 활동을 잠시 쉬었다. 이후 멤버 충원 없이 3인조로 활동했다가 소속사와 계약을 해지하고 새 출발했다.

고인의 장지는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의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마련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