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즈원 출신 권은비가 솔로 데뷔곡 뮤직비디오 티저로 도발적 고혹미의 정점을 찍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2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권은비 첫 번째 미니 앨범 '오픈(OPEN)'의 타이틀곡 '도어(Door)' 뮤직비디오 2차 티저를 공개했다.

앞서 오픈된 1차 티저가 권은비의 독보적인 비주얼을 제대로 담아냈다면, 2차 티저는 매혹적인 분위기의 '도어' 퍼포먼스 일부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권은비가 화려한 은빛 의상을 입고 댄서들과 안무 합을 맞추는 장면은 한 편의 뮤지컬을 연상시켰다. 이와 함께 공개된 '도어'의 스윙 멜로디는 강력한 중독성을 자아내 권은비의 성공적인 솔로 데뷔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더욱 증폭시켰다.

'도어'는 브라스 악기를 메인으로 펑키하면서도 재즈적인 요소를 더한 일렉트로 스윙 장르 노래다. 새로운 공간을 만나게 해주는 오브제인 '문'을 통해 '우리만의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나를 보여주겠다'는 메시지를 표현했다.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어 'K팝 베토벤'으로 불리는 황현 프로듀서와 아이즈원 활동 당시 함께 작업했던 정호현 프로듀서가 '도어'를 위해 뭉쳐 특급 시너지를 냈다. 권은비 역시 '도어' 작사 참여로 자신만의 색깔을 짙게 녹여냈다.

'오픈'에는 '도어'를 비롯해 다채로운 장르의 총 6곡이 수록됐다. 앨범과 동명의 인트로 '오픈', 뭄바톤 트랩 장르 '아미고(Amigo)', 몽환적인 신시사이저 사운드가 매력적인 '블루 아이즈(Blue Eyes)', 권은비가 직접 작곡, 작사해 감성을 더한 발라드 '비 오는 길', 자신을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노래한 어쿠스틱 팝 장르 '이터니티(Eternity)' 등이다.

권은비는 오는 24일 솔로 데뷔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