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여름의 끝자락, 그룹 온앤오프가 여름을 재소환하는 '여름쏙'으로 돌아왔다.

온앤오프가 9일 새 앨범 'POPPING' 발매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첫 여름 컴백을 알렸다.

'POPPING'은 온앤오프의 첫 여름 앨범으로 무더위를 날릴 청량함에 온앤오프의 감성 한 스푼을 더한 '써머송'으로만 채웠다. 타이틀곡 '여름 쏙(POPPING)'은 펑키 디스크로를 K팝으로 재해석한 곡으로 '여름에 쏙 빠진 너와 나'의 청량한 여름을 표현했다. 멤버들의 시원한 보컬과 에너지가 돋보인다.

이외에도 '여름 시 (Summer Poem)' '여름의 모양 (Summer Shape)' '여름의 온도 (Dry Ice)' '여름의 끝 (Summer End)' 등 각기 다른 장르로 여름의 감성을 다양하게 해석한 트랙들이 수록됐다.

앞서 온앤오프는 첫 정규앨범과 리패키지 앨범으로 국내 음원차트 정상을 석권, 앨범 초동 판매량 자체 기록까지 경신하며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와이엇은 "관심과 사랑 감사드린다. 온앤오프가 한 계단, 한 계단 오르며 성장하고 있는데 그런 모습을 알아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영광이다. 성적엔 책임감이 따르지 않나. 좋은 음악과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3개월 만에 컴백한 온앤오프는 처음으로 써머송을 발표한다. 멤버들은 "써머송이 처음이라 온앤오프만의 색을 어떻게 표현해야할까 고민이 많았다. 우리만의 청량함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했다.

유는 "모든 노래 제목에 여름이 들어가있듯, '팝핑'에는 여름의 여러가지 모습, 희로애락이 담겨져있다고 생각한다"며 "청량함 속에 감성을 한 스푼 넣은 게 온앤오프의 써머송 특징"이라고 자신했다.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다양한 여름의 이야기를 담은 'POPPING'이라 다른 감성을 위해 드라마를 보며 노랫말을 썼다고 했다. 와이엇은 "수록곡들이 다 다른 여름 이야기를 담고 있다보니, 작사할 때 여름 배경으로 한 드라마를 봤다 '또, 오해영'과 '커피프린스 1호점' '오, 나의 귀신님' 등을 봤다"고 설명했다.

'명곡 맛집' 수식어가 있는 온앤오프답게 앨범 전곡에 대한 자신감도 넘쳤다. 효진은 "수록곡 중에서도 타이틀이라고 해도 좋을 노래가 많다. '여름쏙'을 들었을 때 타이틀곡이 될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수록곡 중에선 '여름의 끝'을 추천한다. 가이드와 코러스에 참여해 애착이 가기도 하고, 전체적인 곡의 분위기나 가사를 봤을 때 따뜻함이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효진은 "올 여름은 온앤오프와 함께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청량하면서 에너제틱한 앨범이니 온앤오프의 무대를 보고 '여름 종결자'라는 생각을 해주셨으면 좋겠고 또 그런 수식어를 붙여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온앤오프의 'POPPING'은 오늘(9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