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간 자택에서 자가격리 예정"
[공식] 비투비 이민혁, 보컬 선생님 확진에 코로나 검사 '음성' [전문]


그룹 비투비 이민혁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으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가 14일 밝혔다.

이민혁은 보컬 선생님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신속항원 검사를 진행했다.

소속사 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당국의 추후 조치가 있을 때까지 당분간 자택에서 자가격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큐브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큐브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13일 밤 비투비 이민혁의 보컬 선생님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이민혁은 금일 오전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신속항원 검사를 진행하였고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까지 보건당국의 조치를 받은바는 없으나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당국의 추후 조치가 있을때까지 당분간 자택에서 자가격리할 예정입니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