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 인기 K팝 스타 役
故 앙드레김 드레스 소화
/사진 = FXX
/사진 = FXX


가수 CL이 미국의 인기 코미디 시리즈 ‘Dave’(데이브)의 두 번째 시즌 첫 에피소드에 카메오로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공개된 두 번째 시즌에서는 CL이 첫 에피소드에 카메오로 등장했다.

극 중 CL은 실제와 같이 K팝을 대표하는 스타로 등장하며, 데이브와 함께 셀카를 찍을 시간조차 없을 정도로 바쁜 삶을 살고 있는 인물로 분했다. 데이브는 K팝에서 영감을 받은 곡의 뮤직비디오에 CL을 섭외했다. 하지만 데이브 측이 시간을 잘못 알려주는 바람에 CL을 오래 기다리게 한 것은 물론 오히려 CL이 늦었다고 탓을 했다. 이에 CL은 이들이 K팝의 인기를 이용하면서도 K팝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느껴 뮤직비디오 촬영장을 떠나 버렸다.

CL은 이번 에피소드를 통해 K팝에 대한 일부 잘못된 시각에 대해 K팝 가수로서 따끔하게 일침을 놨다. 특히, CL은 이번 방송에서 고(故) 앙드레김의 드레스를 CL만의 스타일로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데이브’는 미국의 인기 코미디언이자 래퍼인 릴 디키(Lil Dicky)가 자신이 역사상 최고의 래퍼 중 한 명이 될 운명이라고 확신하는 허구의 인물인 데이브를 연기한 코미디 쇼.

지난해 디즈니 케이블 채널인 ‘FXX’를 통해 방송되어 호평을 받았으며, 당시 팝스타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를 비롯해 유명 래퍼인 와이지(YG), 영 서그 (Young Thug), 믹 밀(Meek Mill) 등이 카메오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한편, CL은 새 앨범 작업 중이며 오는 6월 21일 첫 방송되는 JTBC ’슈퍼밴드 2’에 프로듀서로 출연, 매주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