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브레이브걸스 '롤린' 역주행 히트 이후 부담감을 털어놨다.

브레이브걸스는 17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미니 5집 'Summer Queen'(서머 퀸)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민영은 "역주행 이후 3개월 만에 컴백했다. 이렇게 빠르게 준비하고 나온 건 처음이라서 불안했다. 많은 분들이 기대하고, 응원해 주셔서 즐기는 마음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유정은 "데뷔 이래로 이렇게 설레는 마음으로 앨범을 준비한 건 처음인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은지는 "부담감이 없지 않아 있었다. 민영언니가 말한대로 이렇게 집중을 받은 게 처음이다"며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인데 떨쳐내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브레이브걸스 타이틀곡 '치맛바람'은 여름에 어울리는 트로피컬 하우스 기반의 댄스곡으로 시원한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역주행 히트곡 '롤린'의 '가오리 춤'에 이어 이번엔 이른바 '파도 춤'과 '치마 춤'에 안무 포인트를 줬다.

타이틀곡 외에도 이번 신보 'Summer Queen'에는 'Pool Party'(풀 파티, Feat.이찬 of DKB), '나 혼자 여름 (Summer by myself)', 'FEVER (토요일 밤의 열기)', 'Chi Mat Ba Ram (Eng Ver.)' 등 총 5곡이 담겼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