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과 소속사에 직접 전화로 사과"

"가사 내용 불쾌함 느낄지 인지 못해"
그룹 빅스 멤버 라비 / 사진 = 텐아시아DB
그룹 빅스 멤버 라비 / 사진 = 텐아시아DB


그룹 빅스 라비가 신보 수록곡 '레드벨벳' 가사 관련 성희롱 논란에 대해 머리를 숙였다.

라비는 4일 공식입장을 통해 "가사에 언급된 레드벨벳 그룹 멤버들과 소속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지켜봐 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들께도 죄송하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오늘(4일) 레드벨벳 소속사를 통해 멤버들은 물론 관계자분들께 직접 전화로 사과를 전했다"며 "부끄럽게도 작업을 하면서 가사 속 내용들로 인해 많은 분들이 불쾌함을 느끼실 수 있음에 대하여 스스로 인지하지 못했다"고 했다.

라비는 "유통사와 협의해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음원을 내리기로 결정했다"며 "다소 시간이 걸릴 수는 있으나 최대한 빠르게 조치하겠다"고 문제가 됐던 '레드벨벳' 음원을 삭제하겠다고 했다.

지난 3일 공개된 라비의 네 번째 미니앨범 'ROSES'(로지스) 수록곡 '레드벨벳'의 가사는 연인을 레드벨벳 케이크에 빗대 표현했다.

가사에는 'I TAKE A BITE OUT OF A RED VELVET'(나는 레드벨벳을 한 입을 베어문다), 'R.E.D.V.E.L.V.E.T SO SWEAT BABE'(레드벨벳 아주 달콤해), 'R.E.D.V.E.L.V.E.T DELICIOUS'(레드벨벳 맛있어), 'RUSSIAN ROULETTE'(러시안 룰렛), 'DUMB DUMB DUMB DUMB DUMB DUMB'(덤덤덤덤덤덤), '초콜릿 사이를 수영(조이 본명)하는 것 같아' '실수에 예리하기엔 너무 시간은 빠르고'라는 등의 가사가 담겼다.

전체적인 가사가 연인에 대한 지고지순한 사랑이라기보다는 성적인 사랑에 초점을 맞춰 은유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며 '레드벨벳 성희롱 논란'도 불거졌다.

특히, 라비는 레드벨벳과 친분이 있는 것도 아니라고 밝혀 논란을 가중시켰다. 이에 레드벨벳 팬들은 라비의 해당 노래에 대해 불쾌감을 감추지 않는 중.

이와 관련, 라비는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 '레드벨벳'에 대해 "스윗한 키워드를 활용한 곡이다. 레드벨벳 케이크의 달콤한 맛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레드벨벳 케이크란 아이템에서 유사성을 가져왔을 뿐 가수 레드벨벳과는 관계 없다"고 밝혔다는 후문이다.

한편, 라비는 지난해 그룹 소녀시대 태연과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또, 자신이 수장으로 있는 레이블 그루블린에 마약 파문을 일으켰던 래퍼 나플라를 영입하며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이하 라비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라비입니다.

새 앨범 '로지스(ROSES)' 수록곡 관련된 논란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가사에 언급된 레드벨벳 그룹 멤버들과 소속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또한 지켜봐 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들께도 죄송합니다.

빠르게 사과드렸어야 했는데 불가피하게 늦게 사과드리게 된 점 죄송합니다.

어떤 순서로 이 일을 책임을 져야 할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고, 오늘(4일) 레드벨벳 소속사를 통해 멤버들은 물론 관계자분들께 직접 전화로 사과를 전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이런 상황을 만든 것에 책임감과 죄송함을 느낍니다.

라비로서뿐만 아니라 그루블린이라는 레이블을 맡고 있는 책임자로서 이번 사태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에 대해서도 반성하고 있습니다.

부끄럽게도 작업을 하면서 가사 속 내용들로 인해 많은 분들이 불쾌함을 느끼실 수 있음에 대하여 스스로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이 노래는 달콤하고 밝은 에너지를 표현하려 했던 곡이었으나 특정 그룹이 지칭돼 아티스트분들과 아티스트의 팬분들께서 느끼실 감정에 있어 가사를 쓴 제 책임이 따른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유통사와 협의해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음원을 내리기로 결정했습니다. 다소 시간이 걸릴 수는 있으나 최대한 빠르게 조치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 작업함에 있어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며 늘 신중하게 작업하겠습니다.

이번 일로 저에게 실망하신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드리며 앞으로는 실망 없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