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힙합듀오 다이나믹듀오가 화보와 인터뷰를 통해 매력을 뽐냈다.

다이나믹듀오는 최근 패션 매거진과의 화보 촬영에서 럭셔리한 스타일링부터 캐쥬얼한 룩, 그리고 포멀한 착장까지 소화했다.

다이나믹듀오의 개코와 최자는 인터뷰에서도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개코는 "초반 10년은 음악을 더 오래할 수 있을지 늘 불안했던 것 같다"며 "그 불안감이 새로운 시도를 하게 한 동력이 된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에 우리끼리 얘기한 게 며칠 틀어박혀 곡 작업할 장소를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최자는 "이제는 할 일이 많기도 하고, 외부 자극이 넘쳐서 상황을 만들어야 제대로 곡을 쓸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 데이즈드
/사진 = 데이즈드
개코는 "랩만큼은 치열하다. 스스로 어느 정도 수준은 해야 발표할 수 있겠다는 기준이 있다. 그래서 늘 발매 직전까지 가사 수정한다"며 음악적인 이야기도 전했다.

다이나믹듀오는 그룹 엑소 세훈&찬열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등, 뮤지션으로서 한계 없이 활동 중이다. 또한 이들이 설립한 레이블 아메바컬쳐의 신인 래퍼 허성현 또한 주가를 올리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