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10월 30일 정규 2집 '테이크' 발매
타이틀곡 '도망가'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송민호의 솔로 정규 2집 '테이크'(TAKE) 발매가 4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로서 그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는 인터뷰 영상이 공개돼 관심이 쏠린다.

YG엔터테인먼트는 26일 오전 9시 공식 블로그에 '테이크' 온 미노 인터뷰('TAKE' ON MINO INTERVIEW) 영상을 게재했다. 송민호 정규 2집 '테이크'에 참여한 프로듀서와 아티스트들이 바라본 그의 이야기가 담겼다.

영상은 인터뷰에 앞서 송민호의 화려하고 다양한 모습이 교차 편집돼 빠르게 스쳤다. 평소 누구나 친근하게 떠올리는 엔터테이너 송민호와 음악 작업에 열중하는 프로듀서 송민호의 모습이 강한 대비를 이뤘다.

이어 첫 인터뷰이로 비와이(BewhY)가 등장했다. 앨범 수록곡 '교보문고'(Book store)를 피처링한 그는 송민호를 "진지한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아울러 "음악 만드는 걸 보면 진짜 대충 안 한다"고 감탄했다.

타이틀곡 '도망가'(Run away)를 공동 작곡·편곡한 강욱진 프로듀서는 "자기 색깔에 가까운, 자기가 하고 싶은 구체적인 음악이 머릿속에 확실히 있는 타입"이라고 송민호를 설명했다.

또 다른 프로듀서 Diggy는 "(송민호가) 자기만의 것을 어떻게 대중적으로 풀어나갈 것인지 엄청 고민했다. 진중한 친구"라고 부연했다.

CHOICE37과 HAE 프로듀서는 송민호에 대해 "항상 새로운 것을 하고 싶어한다"면서 "모든 걸 스스로 표현하려 노력하는 모습이 멋있다"고 입을 모았다.

유닛 MOBB으로도 함께 활동했던 아이콘의 바비는 송민호를 두고 "체계적으로 빌드업을 탄탄하게 하는, 음악을 정말 잘 하는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AiRPLAY는 "송민호는 본인이 만들어내는 음악뿐 아니라 영향을 받은 음악들까지 자기것으로 소화시키고 표현할 줄 안다. 그의 넓어진 스펙트럼이 이번 앨범에 많이 투영됐다"고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자이언티는 "인간 또는 하나의 예술가로 봤을 때 송민호는 잠재력이 대단한 사람"이라며 "그가 프로듀싱, 앨범 작업을 계속할수록 또 어떠한 이야기를 들려줄지 늘 궁금해진다"고 말했다.

송민호의 정규 2집 '테이크' 음원은 10월 30일 공개된다. 송민호는 타이틀곡 '도망가 (Run away)'를 포함해 앨범에 담긴 12곡 전곡을 작사·작곡·프로듀싱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