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포맨 표’ 발라드가 포맨의 색깔이라고 생각합니다.”

남성듀오 포맨의 목소리에선 자신감이 느껴졌다. 포맨(4MEN, 김원주·신용재)은 25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정규 6집 ‘리멤버 미(REMEMBER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포맨은 타이틀곡 ‘눈 떠보니 이별이더라’와 수록곡 ‘어스퀘이크(Earthquake)’ ‘시간을 걸어서’를 부르며 약 3년 5개월 만의 컴백을 알렸다.

쇼케이스에 앞서 포맨은 지난 24일 정규 6집의 음원을 공개했다. 타이틀곡 ‘눈 떠보니 이별이더라’는 25일 음원사이트 지니·올레뮤직에서 차트 1위에 올랐다. 에픽하이·볼빨간 사춘기 등 음원 강자들 사이에서 이뤄낸 성과였다.

신용재는 “올 가을에 쟁쟁한 가수들이 많이 나왔다. 특히 임창정 선배 등 내로라하는 발라더들이 많았는데 우리가 기대한 것보다 성적이 좋아 기쁘다. 오랜만에 낸 앨범이라 특히 더 기쁘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전역한 김원주는 “군대에 있는 동안 빨리 포맨으로 컴백하고 싶었다”며 “두 달 만에 새 앨범을 낼 수 있어 기쁘다. 입대 전에 냈던 앨범도 성적이 좋아 기뻤는데 이렇게 오랜만에 낸 포맨의 앨범도 성적이 좋아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포맨의 정규 6집 ‘리멤버 미’는 ‘나를 잊지 말아 달라’는 의미와 ‘기억하고 있느냐’는 물음의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사랑과 이별이 불러온 마음의 양면성을 대표하는 앨범명은 가을이라는 쓸쓸한 계절과 만나 포맨의 음악에 한층 풍부해진 감성을 더했다. 담담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매력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타이틀곡 ‘눈 떠보니 이별이더라’는 ‘윤민수 표’ 이별 감성을 담은 곡이다. 포맨은 “오랜만에 컴백을 준비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우리가 가장 잘하는 것을 보여줄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그동안 사랑 받았던 노래들이 슬픈 발라드였기 때문에 우리를 기다려준 팬들에게 우리가 가장 잘 소화할 수 있는 ‘포맨 표’ 발라드를 들고 나온다면 좋아해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큰 틀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 다양한 시도를 하되 조금씩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눈 떠보니 이별이더라’는 애절함을 가득 담은 신용재의 고음 파트가 인상적인 곡이다. 신용재는 “(윤)민수 형이 ‘이 노래는 너밖에 못 부른다’며 곡을 썼다. 내가 지금까지 불렀던 곡 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곡”이라며 “너무 고음이라 부담도 되고, 힘에 부쳐 연습하면서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하지만 성공했을 때의 쾌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포맨은 새로운 음악을 항상 시도하고 싶다며 함께 협업하고 싶은 가수들을 꼽았다. 신용재는 “그동안 여가수들과 작업을 많이 한 것 같다”며 “남성 힙합 아티스트들과 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 크러쉬와 자이언티와 듀엣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김원주는 “백예린의 보컬이 굉장히 매력적이다. 기회가 된다면 함께 호흡을 맞춰 보고 싶다”고 말했다.

포맨은 오는 26일 Mnet ‘엠카운트다운’ 출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