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웅남이' 박성웅 인터뷰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배우 박성웅이 자신은 편견이 없다고 밝혔다. 영화 '웅남이'로 첫 상업 영화 연출에 도전한 박성광 감독에 대해 두 번째 영화도 찍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점쳤다.

12년 전 개그맨으로 웃음을 전달한 박성광 감독이 자기가 만든 영화 주인공으로 박성웅을 점찍었다. 그는 패기 넘치던 어린 시절의 박성광을 기억했다. 박성광은 시나리오 하나를 완성해 오랜 시간이 흐른 뒤 박성웅에게 건넸다.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은 박성광과의 인연에 대해 "지인을 통해서 알게 됐다. 허경환이랑 다른 지인을 통해서 식사를 같이했다. 그때가 한참 박성광이 잘 나갈 때였다. (알고 지내면) 나쁠 건 없으니까"라면서 "애들 심성이 나쁘지 않더라. 자기들끼리는 싸우는데 멀쩡한 애들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성광이가 술을 먹더니 영화감독이 꿈이라고 하더라. 꼭 시나리오를 써서 나에게 준다고 하더라. 그래서 저는 술이나 먹으라고 했다. 한 귀로 흘렸는데 2년 전에 현실이 됐다. '웅남이' 대본을 주면서 '형님 생각하면서 썼다'고 하더라. 그래서 제목도 '웅남이'다. 읽었는데, 어차피 나 놓고 쓴 거니까 거절하면 바로 엎어질 영화다. 성광이와 매년 연락하는 건 아니지만, 연락해서 같이 한번 고쳐보자고 했다. (대본을) 대폭 수정했다"고 덧붙였다.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웅남이'(감독 박성광)는 반달곰이라는 특별한 비밀을 가진 사나이가 특유의 짐승 같은 능력으로 국제 범죄 조직에 대항하여 공조 수사를 벌어지는 코믹 액션 영화. 극 중 박성웅은 전직 경찰이자 지금은 동네 백수인 웅남이와 국제 범죄 조직 2인자인 응북이를 연기한다.

박성광은 '웅남이'를 왜 선택했을까. 그는 "감독으로서의 신뢰보다는 12년 전 그 친구의 패기가 기억나더라. 시나리오를 주겠다고 하더니 가지고 오더라. 투자받았다고 했다. 그래서 '이것 봐라?'라고 했다. 잘 고쳐서 투자받은 걸 잘 만들자고 했다. 감독으로서 신뢰는 전혀 모른다. (박성광이) 어떤 연출자인지 모르고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든 만들어보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단지 친한 동생이라서 출연을 선택한 건 아니라는 박성웅. 그는 "저는 항상 최선을 다하니까 자신감은 있었다. 성광이가 친한 동생이니까 감독으로서 데뷔를 시켜주고 싶었다. 데뷔뿐만 아니라 두 번째 작품도 그 영화로 인해서 찍게끔 해주고 싶었다. 사실 '웅남이' 출연 결정하기 힘들었다. 대본은 그날 다 봤는데, 집 앞에 와서 주고 갔다. 이걸 어떻게 하지 그랬는데, 3일 만에 결정했다. 그런데 성광이는 그다음 날 연락 안 줬다고 하더라"고 했다.
'
개그맨이라는 수식어를 떼고 현장에서 감독으로 있었던 박성광. 그는 편견과 싸우고 있다. 박성웅은 오히려 편견이 없다고 밝혔다. 박성웅은 "편견을 가지고, 들고 와도 깨트리라고 있는 거 아니냐. 성광이가 영화감독이 되겠다고 했었을 때 '결국 개그맨을 하면 안 되지'라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또한 "개그맨을 계속하다가 영화감독을 하는 것에 대해 사람들이 시선을 가지고 있는 건 당연하고, 그런 시선을 가지고 가야 한다. 당연한 것"이라면서 "감독은 작품으로 보여줘야 한다. 현장에서도 (박성광이) 자격지심이 있었다. 영화를 찍었으니 영화감독처럼 하면 되는데, 홍보 해야 하니까 개그맨이 되더라"고 했다.

박성웅은 "'라디오스타'를 찍으러 갔는데 많이 눌렀다. '감독님처럼 하셔야죠'라고 했다. 편견이 있어도 결과물로 승부하는 거니까 '웅남이'로 관객들한테 '개그맨 출신 영화 감독도 잘하네?' 이런 이야기 들으면 되지 않나. 두 번째 영화도 찍을 수 있을 거 같다"고 박성광을 높이 평가했다.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은 "(박성광은) 영리했다. 개그 하는 애들은 영리하다. 빨리 빨리 돌아가지 않나. 처음 대본 봤을 때 400~500% 나왔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나는 조용히 눈치를 봐가면서 이야기했다. 이건 데뷔하는 감독들에게 멍석을 깔아주면 그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웅 /사진제공=박성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