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넷플릭스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론칭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론칭 포스터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감독 김태준)가 넷플릭스 공개를 확정했다.

12일 넷플릭스는 "임시완, 천우희, 김희원까지 연기 잘하는 배우들의 신선한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가 오는 2월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만난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는 평범한 회사원이 자신의 모든 개인 정보가 담긴 스마트폰을 분실한 뒤 일상 전체를 위협받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현실 밀착 스릴러.

영화는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는 물론 모든 개인 정보와 사생활을 담고 있는 스마트폰을 잃어버린 후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상황들을 그렸으며, 스마트폰이 없는 삶은 상상도 할 수 없어진 지금을 사는 시청자들에게 현실감 넘치는 공포와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개된 론칭 포스터는 마치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통해 임시완과 천우희를 바라보고 있는 듯한 비주얼이 돋보인다. 임시완은 극 중 또 한 번의 강렬한 변신을 꾀한다. 나미(천우희 역)의 스마트폰을 우연히 주운 후 그녀에게 접근하는 남자 준영 역으로 분한 임시완은 서늘한 눈빛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섬뜩한 범죄를 저지르는 인물을 그려낸다.

천우희는 스타트업 회사 마케터 나미 역을 맡았다.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던 직장인 나미는 스마트폰을 잃어버렸다 되찾은 후 생각지도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고 평범했던 일상이 뒤흔들린다. 천우희는 사건을 겪으며 변해가는 나미의 폭넓은 감정의 진폭을 설득력 있게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여기에 김희원이 살인 사건의 범인을 쫓는 형사 지만으로 분해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지만은 야산에서 발견된 변사체 살인 사건 현장에서 자기 아들 준영의 흔적을 발견하고 '그가 범인일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직감으로 추적을 이어가며 몰입감을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김태준 감독은 오랜 연출부 생활을 통해 탄탄한 내공을 쌓아온 실력파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태준 감독은 "스마트폰을 또 한 명의 배우이자 영화의 주인공이라 생각했고 스마트폰의 다양한 면을 담아보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이 이야기를 자기의 이야기처럼 생각하고 쉽게 빠져들 수 있는 몰입감을 주는 영화"라고 덧붙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