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헌트'를 연출한 배우 이정재가 한국이미지상 시상식 CICI Korea 2023에서 한국 이미지 디딤돌상을 받았다.

지난 11일 '헌트' 배급사 플러스엠엔터테인먼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한국이미지상 시상식 CICI Kore 2023에서 이정재가 '한국 이미지 디딤돌상'을 받았다. 앞서 그는 제31회 부일영화상과 제42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감독상 수상, 청룡영화상에서도 신인감독상, 제9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에서 감독상의 영광을 안기도.

CICI에서 2005년부터 매년 초 개최하는 '한국 이미지상 시상식 CICI Korea'는 한국인과 주한 외국인들에게 한국 문화를 알리는 대표 행사다. 한 해를 빛낸 인물, 사물, 단체에 한국 이미지 디딤돌상, 징검다리상, 주춧돌상, 새싹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이다.

한국 이미지상 시상식 CICI Korea 2023은 한국 이미지 디딤돌상 수상자로 이정재를 선정하며 "이정재 님은 장르를 넘나드는 발군의 연기력으로 K-콘텐츠의 진수를 전 세계에 널리 알렸고 특히 '오징어 게임'으로 에미상 남우 주연상을 수상, 첩보 액션 스릴러 영화 '헌트' 감독을 통해 드라마와 영화가 한류의 중심으로 우뚝 서게 한 디딤돌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동시상식에서 한국 이미지 징검다리상은 유로 패션하우스, 한국 이미지 주춧돌상은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 한국 이미지 새싹상은 수영선수 황선우가 수상했다. 그간 한국 이미지 디딤돌상 역대 수상으로는 지난해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2021년 트롯맨, 2020년 SKT, 2019년 한국어 등 한국 문화를 대표하는 인물, 사물, 단체가 선정되어 이번 이정재의 수상에 의미를 더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