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배우 김혜윤이 영화 '동감'에서 호흡을 맞춘 여진구, 배인혁에 대해 언급했다.

김혜윤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 개봉한 영화 '동감'을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극 중 김혜윤은 한솔을 연기한다. 한솔은 1999에 사는 용의 첫사랑이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이날 김혜윤은 여진구와의 호흡에 대해 "빠르게 친해질 수 있었다. 나이도 한살 차이밖에 안 나다 보니까 편하게 할 수 있었다. 배우들과 촬영 현장에서 한 번도 마주친 적이 없었다. 홍보하면서 빨리 친해졌다. 그래서 같이 촬영한 것 같은 착각이 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김혜윤은 여진구, 배인혁과 함께 촬영했다. 그는 "현장에서 즐겁게 찍었다. 나이 차이가 크게 안 나서 굉장히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 수다를 많이 떨었다. 하지만 기억에 남는 수다는 하나도 없다. 빨리 가까워졌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지난 8일 '동감' VIP 시사회가 개최됐다. 이태원 참사 여파로 VIP 시사회 포토월 행사는 취소됐다. 김혜윤은 "다들 재밌게 봤다고 이야기해주더라. 펌프 이야기가 정말 많았다. 제가 항상 뭐 할 때마다 펌프 연습을 한다고 해서 친구들은 펌프 영화인 줄 알더라"고 했다.

또한 "'정말 펌프를 잘하더라'라고 말한 친구들도 있었다. 서은영 감독님께서 이 영화를 이야기하실 때 요즘 절절하고 낭만이 든 로맨스물이 없다 보니까 많은 관객이 봤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제작하셨다고 하셨다. 친구들도 그런 반응이 많았다. 요즘 영화에서 볼 수 없는 그런 장르여서 재밌게 봤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편 '동감'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