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왼쪽부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왼쪽부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진솔하게 '사랑하면서 살자'라는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배우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이 22년 전 영화 '동감'을 리메이크해 풋풋한 청춘의 사랑을 이야기한다.
서은영 감독,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왼쪽부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서은영 감독,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왼쪽부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서은영 감독,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이 참석했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 개봉한 김하늘, 유지태 주연 영화 '동감'을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서은영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서은영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날 서은영 감독은 "'동감' 촬영 후 개봉까지 빠르게 달려왔다. 믿기지 않는다. 설레고 어떻게 보셨을지 궁금하다"며 "이 영화가 제의 왔을 때 20년이 흘렀다는 걸 그때 알았다. 그만큼 처음에는 이르게 리메이크를 하는 게 아닌가 싶었다. 20년이 넘었다고 하길래 시간이 빠르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서은영 감독은 "서로 이야기를 나누면서 리메이크 버전을 성별 바꾸고 진행하면 어떻겠냐는 제의가 있었다. 저도 만족하는 지점이었다. 성별을 바꿔서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며 "부담감 같은 것도 당연히 있었다. 워낙에 '동감' 원작이 훌륭하기 때문에 믿고 했다"고 설명했다.
여진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진구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동감' 출연진들은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까지 20대 배우들로 구성됐다. 이와 관련해 서은영 감독은 "극 중 나이처럼 지금 20대 배우들이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여기 있는 배우들에게 '같이 하자'고 제안을 했는데 다행스럽게 좋은 배우들과 함께해 행복한 경험을 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여진구는 "원작 팬이기도 하고 워낙 좋아하는 작품이다. 제 소원 중의 하나였다. 20대 소원 중의 하나가 20대 지나가기 전에 청춘 로맨스 작품을 꼭 찍고 싶다 남기고 싶다는 소원이 있었다. 이번 '동감' 시나리오를 읽고 바로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종합] 'MZ' 여진구→조이현·배인혁, 22년만 '동감' 리메이크 "사랑하면서 살자!"
'동감'에 대해 여진구는 "이미 만족하고 있었다. '동감'과 함께 한다는 것 자체가 행복했다. 영화를 보면서도 평소의 제 모습, 지금까지 연기해 오면서 카메라 앞에서 해본 적 없던 연기였다"며 웃었다. 또한 여진구는 "평소 행동이 보이는 거 같아서 민망하기도 했다. 내가 너무 역할에 몰입을 안 했나 싶기도 했다. 보면서 괜히 부끄럽기도 했다. 이건 제 감정이고, '동감'에 대해서는 이 작품이 내 필모그래피에 있는 것에 대해 만족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여진구는 90년대 스타일링 재현을 위해 과거 드라마, 시트콤을 찾아봤다고. 그는 "스타일 같은 경우에는 의상 실장님이라고 해야 하나. 저희 의상 팀이 90년대에도 스타일링을 하신 분들"이라면서 "영화 배경이 된 90년대 스타일링을 위해 젝스키스 형님들 사진 찾아봤다. 그때 당시에 했던 드라마나 시트콤을 찾아보면서 스타일링 했다. 머리도 유행했던 상모 머리라고 해야 하나 그런 걸 하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혜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혜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진구의 첫사랑을 연기한 김혜윤은 "누군가의 첫사랑 역할을 처음 해봐서 긴장되고 설레기도 했다. 감독님께서 섬세하게 잘 잡아주셔서 잘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촬영 전부터 첫사랑이라는 단어를 떠올렸을 때 항상 '청순하다', '가녀리다', '긴 생머리'라는 이미지가 많이 떠올랐다"며 "시나리오 받고 한솔이라는 캐릭터를 연기 하면서 곱슬머리에 밝고 당찬 새로운 첫사랑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촬영하면서도 신선했다. 그런 부분을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배인혁은 "'동감'이라는 영화가 제 첫 영화다. 촬영 전부터 긴장도 많이 되고 부담도 조금 있었다. 첫 촬영 날이 생각이 난다. 첫 촬영 당시 긴장하고 떨려 하면서 갔는데 (여) 진구 형이나 (김) 혜윤 누나가 잘 해주셔서 긴장 풀고 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현장이었다.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지금 보고 왔는데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셔서 만족하면서 봤다"며 "제 첫 영화가 '동감'이라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일단 첫 영화를 이렇게 좋은 배우들과 감독님과 하게 돼 촬영할 때 편했다. 편하게 촬영했다. 기분 좋은 설렘이 있다"고 웃었다.
나인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나인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여진구는 "이번 작품은 밝은 청춘 로맨스다. 제가 낯을 가리기도 하는데 처음 만난 배우들과 샤이한 편이다. ('동감' 배우들과는) 내적 친밀감이 있더라"며 "이 정도로 나이 차이가 또래 친구들, 동료들과 함께하는 게 새로운 경험이었다. 장에서 제가 장난치고 농담해도 다들 많이 웃어줬다. 경력을 의식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아우르려고 하는 성격은 못 된다. 최대한 좋게 좋은 추억으로 작업하고 싶어서 재밌게 웃으면서 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뿐만 아니라 여진구는 '동감'에 대해 "제가 느끼는 큰 자랑은 많은 볼거리도 있지만, 이야깃거리가 많은 거 같다. 나이를 떠나서 서로 이야기하고 물어보고, 궁금한 게 많을 거라고 생각했다. 가족과 함께 봐도 좋을 거 같다. 원직 '동감'을 보신 분들끼리 수다 떨게 많지 않나 싶다. 이야깃거리가 많은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배인혁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인혁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마지막으로 나인우는 "'동감'을 통해 오랜만에 영화를 찍게 됐다. 큰 도전이었다. 좋은 배우분들, 감독님, 스태프들과 함께해서 감사했다"며 "진솔하게 '사랑하면서 살자'라고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동감'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