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를 위해 출연진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19일 배급사 NEW는 '올빼미' 속 완벽한 캐릭터 소화를 위한 배우들의 노력을 공개했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연기 인생 처음으로 왕 역할을 선보인 유해진은 얼굴의 미세한 변화부터 행동까지 '인조'의 심리를 잘 표현할 수 있도록 고심했다. 유해진은 "심리와 잘 맞아 들리게끔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극 중 얼굴이 미세하게 떨리는 연기를 특수 분장이 아닌 직접 표현해 리얼리티를 높였다.

류준열은 낮에는 보이지 않지만, 밤에는 희미하게 보이는 주맹증을 가진 경수를 연기하기 위해 실제 주맹증 환자들을 만나 조언을 얻는 등의 노력으로 싱크로율을 높여갔다. 어의 이형익 역을 맡은 최무성은 왕실 사람들의 의료를 책임지는 인물인 만큼 전문적으로 보이기 위해 침놓는 손동작과 각도, 깊이 등 미세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신경 쓰며 연습했다고.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깊이 있는 인물을 탄생시키기 위한 배우들의 고민도 있었다. 조성하는 최대감 역에 대해 "굉장히 열혈 적이면서도 노회함을 가진 인물로 보일 수 있도록 완급 조절에 대해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러한 그의 고민에서 비롯되어 탄생한 최대감은 묵직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

또 경수의 조력자인 만식 역을 맡은 박명훈은 자칫 무겁게 흐를 수 있는 작품 속에서 관객이 숨 쉬는 포인트를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이를 위해 안태진 감독, 류준열과 많은 대화와 고민을 나누며 캐릭터를 다듬어갔다. 김성철은 작품의 출발점인 '소현세자'를 맡았던 만큼, 실제 기록을 꼼꼼하게 찾아보고 자신이 만들어갈 캐릭터를 구상했다. 촬영 중에는 각 장면에서 '자신이 실제 소현세자라면 어땠을까?'에 대한 상상을 하면서 장면을 만들어 나갔다고.

안은진은 매 테이크 자신의 촬영 장면을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 어떻게 하면 조금 더 자연스러울 수 있을까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이어갔다고 했다. 조윤서는 최고의 배우들, 제작진들과 함께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촬영이 없는 날에도 현장에 출근 도장을 찍었다. 조윤서는 "현장에서 선배들의 연기를 보고 장면에 대한 대화를 많이 나누며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11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