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사진=텐아시아 DB
한지민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이 자기에게 어떤 의미의 작품인지에 대해 밝혔다.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KNN타워 KNN 시어터에서 '액터스 하우스 한지민'이 개최됐다. '액터스 하우스'는 한국 영화계 아이콘과 같은 최고의 배우들과 관객이 만나 그들의 연기 인생과 철학을 직접 나누는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영화제에서 선보였던 작품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기존의 관객과의 대화 등과 같은 프로그램과 달리 '액터스 하우스'에서는 배우가 생각하는 연기의 의미, 직접 손꼽는 명장면 등을 비롯한 연기 인생 면면을 전한다.

이날 한지민은 '미쓰백'의 의미에 관해 이야기했다. 그는 "다 찍은 상태에서도 두려웠다고 했다. 어떤 수상 소감을 한 것 같은데 또 다른, 어떠한 새로운 역할에 도전하는 시기가 와서 망설인다면 이 '미쓰백'으로 인해서 주저하는 마음보다 용기가 더 생길 것 같다고 했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생각하면 꿈같은 일이 많이 일어났다. 제가 걱정충이라다 보니까 1부터 일어나지 않은 일을 생각한다. (소속사) 대표님이 여전히 걱정충이라고 하겠지만, 제가 '미쓰백' 촬영하면서 성격도 많이 바뀌었다. 난폭해지기도 했고, 거침없어지기도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지민은 "어떻게 보면 그전까지는 마음으로 '도전해야지', '도전하겠습니다'라고 했더라면 이 작품으로 인해서 제가 큰 산을 마주하더라도 조금 빠른 걸음으로 마주할 수 있을 것 같은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