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사진=텐아시아 DB
한지민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한지민이 이영애의 목소리를 따라 해봤다고 밝혔다.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KNN타워 KNN 시어터에서 '액터스 하우스 한지민'이 개최됐다. '액터스 하우스'는 한국 영화계 아이콘과 같은 최고의 배우들과 관객이 만나 그들의 연기 인생과 철학을 직접 나누는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영화제에서 선보였던 작품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기존의 관객과의 대화 등과 같은 프로그램과 달리 '액터스 하우스'에서는 배우가 생각하는 연기의 의미, 직접 손꼽는 명장면 등을 비롯한 연기 인생 면면을 전한다.

이날 한지민은 "드라마 '올인' 2회 분량을 했지만, 연습을 많이 해서 자다가 깨서도 대사를 할 정도다. 신하균 선배님과 함께 미니 시리즈 '좋은 사람' 주인공이 됐다. 연습도 안 된 저에게 과분한 역할이 왔었다. 신하균 선배님께 죄송한 마음이 컸었다. 그래서 그만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영애 선배님 친구 캐릭터가 들어와 현장에서 보고 싶었다. 내가 보고, 배워 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 현장에 가서 이영애 선배님을 많이 봤다. 선배님처럼 말도 따라 해봤다. 말도 안 되지 않나. 목소리도 다른데"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연기를 그만두려고 했던 한지민이 다시 연기를 꿈꾸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한지민은 영화 '청연'을 꼽았다. 그는 "지금은 고 장진영, 김주혁 선배님이 주인공인 영화다. 늘 영화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같이 만들어가는 거 해보고 싶었는데 '청연'이 준 기억 때문에 영화를 계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지민은 "드라마는 시청자의 반응이 가깝게 다가온다. 배우라는 직업이 나 혼자만의 책임감과 욕심을 채우고 싶었다면 점점 대중이 피드백을 준 거 같다. 그냥 막연히 '나만 잘 해내야지'라는 직업이었다면 드라마를 통해 누군가에게 감정을 선물해줄 수 있는 직업이라는 게 감동이었다"고 전했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