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한지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한지민이 티빙 오리지널 '욘더'를 통해 20년 만에 재회한 신하균에게 사과하려고 했던 이유에 대해 밝혔다.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된 티빙 오리지널 '욘더' 오픈 토크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이준익 감독,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이 참석했다.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한지민과 신하균은 2002년 MBC 드라마 '좋은 사람' 이후 20년 만에 '욘더'로 재회했다. 그만큼 두 사람의 투샷은 반가움을 더한다.
신하균, 한지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하균, 한지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날 한지민은 재회한 신하균에 대해 "그때 당시는 드라마 첫 주연이라 어렵고 당황스러운 것 투성이었다. 대화를 아예 안 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욘더'로 만나기 전에 미용실에서 한번 마주친 적이 있다. 작품을 많이 할수록 신하균 선배님이 떠올랐다. 아무것도 모르고 부족한 저랑 연기하실 때 힘들었겠다 싶었다. 언젠가 뵈면 사과하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지민은 "사과는 옛날에 해서 두 사람은 온데간데없고 다른 사람을 만난 듯 즐겁게 재밌게 촬영했다. 선배님도 얌전하게 웃고 계시는데 카메라에서 벗어나면 다른 사람"이라고 했다.

또한 "농담이나 개그 하는 걸 좋아하신다. 방송할 때 원래 모습을 보여달라며 팬들도 원하실 거라고 말씀을 드렸는데 한결같이 조용하게 과묵하게 계시는 게 재밌으시다"고 전했다.

한편 '욘더'는 오는 14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