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고속도로 가족' 티저 예고편
/사진=영화 '고속도로 가족' 티저 예고편


영화 '고속도로 가족'(감독 이상문)이 11월 개봉을 확정했다.

30일 배급사 CJ CGV(주)는 "배우 라미란,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 주연의 영화 '고속도로 가족'이 11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고속도로 가족'은 인생은 놀이, 삶은 여행처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살아가는 한 가족이 우연히 한 부부를 만나면서 예기치 못한 사건을 겪게 되는 이야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됐으며 이상문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사진=영화 '고속도로 가족' 티저 예고편
/사진=영화 '고속도로 가족' 티저 예고편
모두가 잠시 머물렀다 떠나가는 휴게소에서 나름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고속도로 가족'이라는 신선하고 흥미로운 설정으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라미란, 정일우, 김슬기, 백현진까지 대세 배우들이 총출동한 것은 물론, 기존 작품에서 선보였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얼굴로 변신, 새로운 도전을 감행해 기대를 모은다. 또한 '어른들은 몰라요', '죽여주는 여자'의 조감독을 지내며 경력을 쌓은 이상문 감독의 연출력과 흥미로운 스토리텔링 역시 기대감을 높인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휴게소를 들른 방문객 영선(라미란 역)에게 돈을 빌리는 기우(정일우 역)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기우는 고속도로 휴게소를 찾는 사람들에게 지갑을 잃어버렸다며 2만 원을 빌리고, 그 돈으로 가족들과 살아가는 가장이다.

텐트로 집을 짓고 밤하늘의 달을 조명 삼아 유랑하는 기우의 가족은 휴게소 곳곳을 캠핑장처럼 활용하며 인생은 놀이, 삶은 여행처럼 살아간다. 그러던 중 이들과 다시 만난 영선이 고속도로 가족에게 손을 내민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