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진봉 역 류승룡 인터뷰
류승룡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류승룡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승룡이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에 출연한 옹성우에 대해 언급했다.

류승룡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 역)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 역)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의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극 중 류승룡은 세연의 남편 진봉 역을 맡았다. 진봉은 겉이 바삭하다 못해 딱딱하기 그지없는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 아내의 첫사랑을 찾기 위한 여행길에 나서는 인물.

앞서 류승룡은 '인생은 아름다워'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아마 옹성우 배우가 저의 어렸을 때라고 생각하실 텐데, 다행스럽게도 전혀 아니다"라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류승룡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류승룡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날 류승룡은 "많이 분노하시더라. 얼굴은 커질 수 있는데 키는 작아지지 않지 않나. 명확하게 해줘야 한다. 그거 때문에 오해해서 안 올 수 있으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속이 후련하더라. 옹성우 배우는 춤꾼이다. 거기에 맞게 멋있으면서도 느끼한 그 경계를 영민하게 잘 오가는 것 같다. 과하지도 않고 부족하지도 않게 그만큼 잘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류승룡은 옹성우와 '인생은 아름다워'에서 연기 합을 맞추는 신은 없다. 하지만 차기작인 영화 '정가네 목장'을 통해 재회한다. 류승룡은 "'정가네 목장'에서는 (옹성우가) 경상도 사투리를 한다. 노력하고 연습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때마침 '정가네 목장' 출연과 관련해 이야기했었다. 그때 옹성우 배우가 맡은 그 역할이 비어 있었는데 고민하더라. 제가 혹시나 하고 (옹성우를) 이야기했다. 그랬더니 '생각도 못 했다'고 하더라. 옹성우 배우는 현장 태도도 좋고, 열심히 한다. '정가네 목장'에서도 잘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