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오! 마이 고스트' 콩이 역 안서현 인터뷰
안서현 /사진제공=안서현
안서현 /사진제공=안서현


배우 안서현이 영화 '다크 옐로우'에서 호흡을 맞춘 구혜선 감독에 대해 언급했다.

안서현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오! 마이 고스트'(감독 홍태선)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 마이 고스트'는 귀신 보는 스펙의 신입 FD 태민(정진운 역)과 갈 곳 없는 붙박이 귀신 콩이(안서현 역)가 스튜디오 사수를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 벌이는 코미디 영화다.

극 중 안서현은 콩이를 연기했다. 콩이는 갈 곳 없는 스튜디오의 붙박이 귀신이다.

앞서 안서현은 구혜선 감독의 러브콜을 받아 단편 영화 '다크 옐로우'에 출연했다.
안서현 /사진제공=안서현
안서현 /사진제공=안서현
이날 안서현은 '다크 옐로우' 캐스팅 과정에 대해 들려줬다. 그는 "구혜선 감독님이 제 SNS로 연락을 주셨다. 진행 중인 단편 작품이 있는데 함께 하고 싶다며 직접 연락을 해주셨다. 그래서 미팅을 바로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구혜선 감독님과 사적인 자리에서 친해진 게 아니어서 그날 처음 만났다. 친해지는 자리를 가지면서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이야기를 해보니까 저랑 비슷한 점이 되게 많은 분인 것 같더라. '그러면 이 작품도 같은 마음에서 진행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안서현은 "'다크 옐로우'의 의도가 좋았고 신선했다. 저는 새로운 영화와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게 좋아하고 즐기는 편이다. 구혜선 감독님께서 확고하게 '다크 옐로우'의 소녀 역으로는 저를 생각했다고 이야기 해주셔서 믿음도 생겼다"고 했다.

안서현이 본 현장에서의 구혜선 감독은 어땠을까. 그는 "구혜선 감독님은 우리가 오랜 시간 배우로 기억하고 있지 않나. 디렉팅을 해주는 모습이 색달랐다. 저는 팬의 입장이니까 디렉팅하는 구혜선 감독님이 멋있더라. 본인만의 시선을 가지고 디렉팅을 주실 것 같았다. 또 상황 설명할 때 배우에게 맞는 눈높이에서 설명해주지 않겠느냐고 생각했다. 확실히 배우에게 상황 설명과 디렉팅을 쉽게 해주셨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안서현은 "저도 연출을 할 생각이 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도움이 됐다. 연출을 하고 싶다. 배우도 좋지만, 주체적으로 제 시각에서 저만의 이야기를 다룰 수 있는 건 감독 역할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 안에서 각 캐릭터는 배우들이 직접적으로 살려내는 거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제가 사회를 바라보는 시선으로 연출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오! 마이 고스트'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