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현빈이 '공조'의 휴지액션을 잇는 파리채액션을 선보였다.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공조2 :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현빈, 유해진, 다니엘 헤니, 임윤아, 진선규, 이석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석훈 감독은 현빈의 파리채 액션에 대해 “1편에서 중요하게 기억하는 신이라 시나리오 작업할 때 초기 버전에는 휴지 액션이 있었다. 휴지 액션을 반복할까 했는데 너무 1편에 의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어서 포기했다. 그걸 대체 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찾기 힘들더라. 좋은 아이템을 고민하다가 파리채 액션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현빈은 "생활 도구라고 해야 할까, 그런 액션을 찾다 보니까 한계도 있었다. 그래서 끝까지 감독님, 무술감독님과 상의했던 것 같다"면서 "다른 액션을 하면서도 현장에서 휴지를 대체할만한 소품이 뭐가 있을까 고민했다. 그러다 만들어진 것이 파리채였다. 액션팀이 합을 잘 짜줘서, 거기에 맞춰서 액션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조2’는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뉴페이스인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로 내달 7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