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고경표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고경표가 영화 '육사오' 촬영 중간에 깊게 깨달아서 살을 찌웠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육사오'(감독 박규태)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박규태 감독, 배우 고경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가 참석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 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 간의 코믹 접선극. 누구나 꿈꿔봤을 로또 1등 당첨이라는 유쾌한 설정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스토리를 그린다.

극 중 고경표는 남한 군인 천우로 분한다. 천우는 주인 없는 57억 로또의 최초 소유주. 동물을 사랑하는 순수한 청년이면서도 동시에 57억 로또에는 눈에 불을 켜고 달려드는 인물.

이날 고경표는 "천우는 이야기 시작 거리를 만들게 되는데 이 사람이 가지고 있는 순수함에 대해서 많이 표현하고 싶었다. 천우는 순수하고 맑기 때문에 그렇게 행동하고 대처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쉽게도 영화 중간에 더 깊게 깨달아서 그때부터 살을 찌우게 시작했다. 영화를 보면 점점 살이 찌는 걸 볼 수 있다. 그 모습이 잘 부합됐으면 좋겠다. 밉지 않았다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일념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육사오'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