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정우성 "이정재, 내 손을 더 잡는 듯…'청담 부부' 수식어 귀여워"[인터뷰③]


배우 정우성이 이정재와의 '청담 부부' 수식어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헌트' 정우성과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헌트'는 배우 이정재의 첫 연출작으로,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영화 '태양은 없다'(1999) 이후 이정재와 정우성의 재회로 화제를 모은 작품이자,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작이다.

이날 정우성은 '청담 부부' 수식어에 대해 "댓글로부터 시작된 애칭인 것같다"며 "처음엔 보고 웃었는데 재밌더라. 귀엽고. 그래서 좋았다. 나쁘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을 왜 잡아?'라는 댓글에 대해서는 "정재 씨가 일부러 내 손을 더 잡나?"라고 말하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영화는 내달 10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