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변요한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김한민 감독이 참석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극 중 변요한은 왜군 장수 와키자카로 분한다. 와키자카는 해상과 육지 전투에 모두 능한 천재 지략가다. 전쟁에서의 승리를 위해서라면 무엇도 마다하지 않는 대담함과 잔혹함, 탁월한 지략까지 갖춘 그는 모두가 두려워하는 이순신과의 전쟁에서도 전혀 흔들리지 않는 냉철한 모습으로 조선군을 위기에 몰아넣는 인물.

이날 변요한은 "'한산: 용의 출현'은 김한민 감독님과의 첫 작품이다. 우연히 와키자카 역할을 제안해주셨을 때 부담이 됐었다. 촬영하면서도 기우 지세의 마음을 느꼈다. 이렇게 대선배님들과 함께해 '잘못 탑승한 거 아닌가' 싶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후회하지 않는 건 이순신 장군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한 번 더 집중력을 깨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이순신 장군의 이야기를 만드는 게 의미가 있을 것 같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7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