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사진제공=쇼박스
송강호 /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송강호가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을 통해 현실 연기의 정점을 선보인다.

22일 배급사 쇼박스는 '비상선언'에서 재난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베테랑 형사팀장 인호를 연기한 송강호의 스틸을 공개했다.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 재난 드라마.

송강호가 '비상선언'으로 올여름 관객을 찾아간다. 송강호가 연기한 인호는 2만 8000피트 상공에서 벌어진 사상 초유의 항공 재난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베테랑 형사팀장.

인호는 밀린 수사 업무로 인해 아내와의 휴가를 취소하고 평소와 같이 출근했지만, 의문의 남성이 영어로 비행기 테러를 예고하는 동영상을 보게 된다. 영상을 통해 예고한 비행기 테러가 아내가 탑승한 비행기만은 아니길 기도하던 그의 불길한 예감은 곧 현실이 되고 만다.
송강호 /사진제공=쇼박스
송강호 /사진제공=쇼박스
'비상선언'에서 인호는 형사로서의 직업의식과 가족을 구하고자 하는 절박함을 모두 가진 유일한 캐릭터. 사상 초유의 항공 재난 속 이륙한 비행기가 아내와 함께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지상에서 재난 해결에 온 힘을 다한다. 공개된 캐릭터 스틸에서는 다가올 재난 상황의 실체를 아직 인식하지 못한 모습부터 재난 상황 발생 직후 당황한 인호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앞서 송강호는 "'비상선언'은 재난 영화라는 장르를 떠나 우리가 평소에 잘 느끼지 못하는 가족, 이웃 공동체에 대한 생각을 참 어른스럽게 표현했다"고 밝혔다. 그 역시 인호를 통해 가족과 이웃에 대한 절실한 마음을 그려낼 것을 예고했다.

여기에 국민들을 지켜야 하는 국토부 장관 숙희 역을 맡은 전도연은 "비행기 안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보니 (지상에서의) 대처 방식이 수동적 일 수밖에 없다. 형사팀장 인호가 현실적인 해결 방법과 대안을 내놓으면서 같이 협력하여 지상에서 할 수 있는 일들에 대해 최선을 다했다"고 전해 인호가 보여줄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한편 '비상선언'은 오는 8월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