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 /사진제공=DEAM엔터테인먼트
이지은 /사진제공=DEAM엔터테인먼트


배우 겸 가수 이지은(아이유)이 영화 '브로커' VIP 시사회에 초대한 유인나, 김수현에 대해 언급했다.

이지은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다.

일본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지만, 한국 제작사 영화사 집이 제작을 CJ ENM이 배급을 맡은 한국 영화다. 특히 '브로커'는 송강호에게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작품이기도 하다.

극중 이지은은 베이비 박스에 놓인 아기의 엄마 소영으로 분했다. 소영은 아기를 키울 적임자를 찾아주겠다는 브로커 상현(송강호 분), 동수(강동원 분)와 예기치 못한 동행을 시작하는 인물.
이지은 /사진제공=DEAM엔터테인먼트
이지은 /사진제공=DEAM엔터테인먼트
최근 이지은은 '브로커' VIP 시사회에 절친인 유인나, 김수현 등을 초대했다.

이날 이지은은 "(유인나는) 제가 촬영 내내 부담이 많고 걱정이 많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날) 누구보다 밝게 응원해 주러 왔다. 대기실에서 와서도 밝은 기운을 주고 갔다. 정말 객관적이고 냉정한 평가를 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저한테 영화를 다 보고 '거기서 약간 그랬지?', '그런 상황이었지?', '긴장했지?'라면서 '그런 거 보이더라'고 했다. 장면 하나하나 안 놓치고 눈여겨 봐준 1번 관객이다"고 덧붙였다.

이지은은 "그게 고마웠다. 언니가 '잘했다. 다음에는 더 잘해라'고 덧붙이더라. 그런 피드백과 이야기를 해줄 수 있다는 게 좋다. 언니의 피드백을 귀담아듣는다. (김) 수현 오빠도 와줬다. 뒤풀이에 와서 잠깐 인사하고 갔다. 저한테 '그냥 고생한 거 보인다. 첫 작품 운 좋은 거니까 이런 거 즐겨라'고 진솔한 피드백을 해줬다"고 전했다.

한편 '브로커'는 오는 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