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사운드트랙 #1'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한소희, 박형식. / 사진제공=디즈니+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사운드트랙 #1'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한소희, 박형식. / 사진제공=디즈니+


배우 박형식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사운드트랙 #1'을 함께 작업한 한소희의 미모를 칭찬했다.

23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사운드트랙 #1'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박형식, 한소희가 참석했다. 연출을 맡은 김희원 감독은 코로나19 확진으로 불참했다.

박형식은 사진작가 한서우 역을 맡았다. 한소희는 작사가 지망생 이은수로 분했다. 극 중 두 사람은 20년지기 절친으로, 우정과 사랑 사이의 감정을 오간다.

박형식은 극 중 사진작가, 한소희는 작사가 지망생이라는 직업적 부분도 잘 표현하기 위해 신경 썼다고 밝혔다. 박형식은 “제가 카메라가 없다. 그래서 기능적인 부분을 먼저 배웠는데, 생각보다 어려워서 고생을 좀 했다”고 털어놓았다. 사진 실력이 늘었냐는 물음에 “사진 찍는 것도 타고나야 되는 것 같다. 나는 뭘 찍어도 이상하더라. 사진은 안 되겠다 싶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한소희의 미모를 “워낙 예뻐서 어떻게 찍어도 예쁘더라. 어떻게든 이상하게 찍어보려고 하고 무방비 상태일 때 셔터를 눌러보면서 엽기사진을 구해보려고 했는데 빈틈이 없더라. 현장에 올 때부터 ‘나에겐 무방비란 없다’면서 준비해오는 것 같다”며 치켜세웠다. 이에 한소희는 “사진작가님이 세팅을 다 맞춰주시고 셔터만 누르면 돼서 그렇다”며 겸손했다.

극 중 작사가 지망생인 한소희는 “제목이 ‘사운드트랙 #1’인 만큼 OST가 있지 않나. 그 가사를 극 중 제가 어떻게 하면 이해하고 제 손에서 나오는 걸로 쓸 수 있을지 그런 부분을 고민했다”고 밝혔다. 또한 “눈이 실제로는 좋은데 안경을 소품으로 썼고 머리도 내추럴하게 묶었다”며 외적 부분도 신경 썼다고 밝혔다.

'사운드트랙 #1'은 20년 지기 절친인 두 남녀가 2주 동안 한 집에 머물게 되면서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 뮤직 로맨스. 23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디즈니+에서 4주간 1편씩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