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더 배트맨' 스틸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더 배트맨' 스틸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조이 크라비츠가 영화 '더 배트맨'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더 배트맨'의 언론시사회와 화상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맷 리브스 감독과 배우 로버트 패틴슨, 조이 크라비츠, 폴 다노가 참석했다.

차세대 배트맨은 로버트 패틴슨이 맡아 영웅의 세대 교체를 알린다. 리들러 역에는 폴 다노, 캣우먼 역에는 조이 크라비츠이 캐스팅됐다.

조이 크라비츠는 “한국은 제가 가보고 싶은 곳 중 하나다. 가지 못해서 아쉽지만 여러분들과 이렇게라도 영화를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조이 크라비츠는 “셀리나의 인간성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이전의 캣우먼이 다양하게 표현되긴 했지만, 인간으로서 면모의 표현은 부족했던 것 같다. 강력한 여성 캐릭터를 표현하려 했지만 취약하고 분노하는 등 입체적 인물로 표현하려고 했다. 셀리나는 완벽한 캣우먼은 아니다. 생존을 위해 하루하루 살아가는 인간적 인물이다. 셀리나의 토대를 만들고 다양한 트라우마를 겪고 많은 고통과 분노를 겪은 인물로 표현했다”고 전했다.

'더 배트맨'은 선과 악의 기로에 선 자비 없는 배트맨과 그를 뒤흔드는 수수께끼 빌런 리들러와 대결을 그린다. 배트맨의 탄생 기원이 아닌, 배트맨이 아직 히어로로 확실하게 자리 잡지 못한 2년 차인 시점의 이야기를 다룬다. 오는 3월 1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