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특송' 포스터 /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 포스터 /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특송'은 개봉일인 지난 12일 하루 동안 3만7055명의 관객을 동원에 1위에 등극했다. 누적 관객 수는 4만3513명이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로, 배우 박소담이 주연을 맡았다.

짜릿한 카체이싱과 액션 본능을 자극하는 박소담 표 걸크러쉬 액션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특송'의 이 같은 기록은 지난 달 개봉 후 660만 관객을 동원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흥행 독주를 막아세운 것은 물론,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하우스 오브 구찌', '경관의 피' 등 동시기 개봉작들을 모두 제친 것으로 명실상부 올해 최고의 기대작임을 입증했다. 극장의 큰 스크린으로 즐겼을 때 극대화되는 리얼한 카체이싱 액션과 몰입감을 더하는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 장르적 쾌감을 끌어올리는 OST 등 '특송'이 선사하는 다채로운 영화적 경험은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내며 CGV 골든에그지수 91%를 기록하는 등 흥행 열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한 계단 내려가 2위를 차지했다. 이날 하루 2만5974명의 관객을 추가해 누적 관객 수 670만438명을 달성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날 개봉한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3위로 출발했다. 일일 관객 수는 2만2434명, 누적 관객 수는 2만3703명이다.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는 자신을 가둔 환경과 운명에 순응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상을 꿈꾸는 마리아와 토니의 사랑과 용기를 그린 작품으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첫 번째 뮤지컬 영화다.

'경관의 피'는 두 계단 내려가 4위를 차지했다. 일일 관객 수는 1만8179명, 누적 관객 수는 45만881명이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반장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원칙주의자 신입경찰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으로, 조진웅, 최우식이 주연했다.

'씽2게더'는 5위로 순위가 두 계단 하락했다. 일일 관객 수는 1만6930명, 누적 관객 수는 34만6343명이다. '씽2게더'는 오디션 그 이후 전 세계가 주목하는 쇼 스테이지에 오르기 위한 크루들의 고군분투 도전기를 그린 애니메니션이다.

이어 '하우스 오브 구찌', '비욘드라이브 더 무비: 엔시티 레조넌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클리포드 더 빅 레드 독', '해적: 도깨비 깃발'이 10위 안에 들었다.

13일 오전 8시께 실시간 예매율은 '특송'이 16.3%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16.2%), 3위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15.1%)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