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한효주·이광수·권상우 등 주연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후속편
스펙터클한 액션과 볼거리
동화적 전개 치중해 개연성은 '글쎄'
배우들의 부자연스러운 연기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유쾌하지만 명쾌한 즐거움은 부족하다. 거친 바닷길을 헤쳐나가는 보물찾기 모험이라는 볼거리를 선사하지만 구성 틈틈이 엉성한 면이 보인다. 킬링타임용으로는 나쁘지 않을 선택이다.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해적2')이다.

고려의 무사였던 우무치(강하늘 분)는 고려 멸망, 조선 건국 후 의적단으로 활동하던 중 단원들과 바다에 부유하는 신세가 된다. 점점 의식이 희미해지던 차, 해적단을 이끄는 단주 해랑(한효주 분) 덕분에 목숨을 구하게 된다. 뜻하지 않게 한 배를 타게 된 의적단과 해적단은 왜구선을 소탕하던 중 고려 왕실의 어마어마한 보물이 어딘가 숨겨져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들은 인생에 다시 없을 기회를 잡기 위해 위험천만한 바다로 나선다. 하지만 사라진 보물을 노리는 건 이들뿐이 아니었다. 역적 부흥수(권상우 분) 역시 권세를 얻기 위해 왕실의 보물을 찾고 있던 것. 이들은 사라진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피할 수 없는 맞대결을 벌이게 된다.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스틸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2'는 2014년 개봉해 866만 명의 관객을 모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속편이다. 2편은 1편과 출연 배우뿐만 아니라 내용도 완전히 달라졌지만, 육지의 의적과 바다의 해적이 함께 보물을 찾는다는 뼈대는 이어진다.

제작비 약 235억 원이 투입된 대작인 만큼 화려하고 스펙터클한 볼거리가 있다. 어드벤처 장르답게 육해공을 오가는 박진감과 역동성 넘치는 액션신이 현란하다. 바다에서 솟구치는 불기둥, 번개가 내리치는 번개섬, 분출하는 용암에 이어 펭귄의 등장까지 동화적이고 판타지적인 장면들은 흥미롭다.

덕분에 유쾌하고 흥겨운 리듬감은 있지만 개연성은 떨어진다. 이야기의 흐름이 급작스럽게 전환돼 부분 부분 매끄럽지 못하다. 위험천만한 상황에 긴장감이 극대화돼야 할 순간과 천방지축 캐릭터들의 허당 매력이 드러나 웃음이 터져야 하는 순간, 강약 조절을 잘하지 못해 전반적으로 밋밋해졌다.

배우들의 연기는 불협화음이다. 한효주의 과장된 몸짓과 카리스마를 위해 꾸며낸 어투는 부자연스럽다. 강하늘 역시 캐릭터에 붙지 못하고 겉돈다. 이광수는 언제나처럼 예능 속 모습을 답습한다. 처음으로 악역을 맡은 권상우는 흉악한 분위기는 만들어냈으나 고질적인 발음 문제로 대사 전달이 불분명하다. 다른 배우들의 대사들도 영화의 배경음악과 뒤섞여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부분이 많다. 이번 작품에서 궁수 역할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된 엑소의 세훈은 '멋진 궁수'로 포장돼 연기력의 잣대를 들이밀기 어렵다.

'해적2'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