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바다로 간 산적' 후속편
강하늘·한효주, 수중액션 고충 "눈·코에서 물 나와"
이광수 "펭귄과 최고의 호흡"
오세훈·채수빈 "낯 가려서 처음엔 어색"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왼쪽부터), 박지환, 채수빈, 김정훈 감독, 한효주, 강하늘, 김성오, 오세훈, 이광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왼쪽부터), 박지환, 채수빈, 김정훈 감독, 한효주, 강하늘, 김성오, 오세훈, 이광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허당기 넘치는 해적들의 신나는 모험이 시작된다. 일상의 답답함을 타파할 수 있는 유쾌한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해적2')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정훈 감독과 배우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 박지환이 참석했다.

'해적2'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 2014년 개봉한 866만 명의 관객을 모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후속편이다.

김정훈 감독은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가족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어렸을 때 읽었던 '보물섬'이 가장 많은 영감을 줬다"고 밝혔다. 이어 "1편의 판타지가 이어지지만 2편은 독립적인 이야기이기도 하다. 1편보다는 모험, 그 모험에서 펼쳐지는 판타지, 비주얼, 액션에 중점을 두고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강하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강하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강하늘은 자칭 고려 제일검이자 의적단의 두목 무치 역을 맡았다. 강하늘은 "1편의 캐릭터를 따오기보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뭘지 이미지적으로 고민했다. 표현할 수 있는 웃음이라든지, 조금 더 호탕하고 호쾌한 역할이면 어떨까 생각하면서 했다"고 말했다.

수중 촬영에 대해서는 "잠깐 잠깐 하는 건 해봤는데 물 안에서 길게 찍어나가는 건 처음이었다. 숨이 안 쉬어지는 답답함을 불편해 해서 힘든 부분이 많았는데, 같이 찍은 효주 누나와 광수 형이 배려해줘서 고마웠다"고 전했다. 이어 "훈련 전 연기자들이 수중촬영 훈련을 받았지만 실제로 해보니 다르더라. 잘 때 누우면 코에서 물이 흘러나오더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한효주.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한효주.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한효주는 바다를 평정한 해적선의 단주 해랑 역을 맡았다. 한효주는 "리더 캐릭터라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살리면서도 복합적인 면모를 보여주려 고민했다. 무치 앞에서는 사랑스러운 여성적 모습도 있고, 단주로서 카리스마 있는 터프한 면도 있고, 해적단원들을 챙길 때는 인간미 넘친다. 복합적 캐릭터를 겹겹이 보여주기 위해 현장에서 그걸 쌓아가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액션신은 "3개월 정도 검술 액션, 기본 액션 등 스턴트 훈련을 했다"고 준비 과정을 밝혔다. 이어 "수중 액션은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 체력 소진도 빠르고, 물에서 움직이다 보니 자고 일어나서 다음날도 눈과 코에서 물이 나올 정도였다. 쉽지 않은 촬영이었지만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광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광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광수는 해적왕을 향한 야심을 품고 있는 해적선 단원 막이 역을 맡았다. 극 중 펭귄이 등장하는데, 배우들은 입을 모아 이광수와 펭귄의 케미가 최고라고 꼽았다. 이광수 역시 "펭귄과 호흡은 최고였다고 조심스럽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CG라서) 상상하면서 연기했는데 제 상상보다 더 다양하고 움직임이 나와서 감탄하면서 영화를 봤다"고 말했다.

김정훈 감독은 펭귄을 등장시킨 이유에 대해 "펭귄이 남극에만 서식하는 건 아니라 펭귄을 선택했다. 영화가 판타지와 실제가 조화롭게 표현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사람과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동물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펭귄을 등장시키게 됐다"고 부연했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는 보물을 노리는 역적 부흥수 역을 맡았다. 영화 '탐정'에 이어 김정훈 감독과 두 번째 작업인 권상우는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컸다. 사극을 해본 적이 없어서 호기심도 있었다. 현장에서도 보니 색다르게 나오더라. 가족들이 다 같이 볼 수 있는 재밌는 영화에 참여하게 돼서 기쁘다. 워낙 잘하는 분들이 많아서 거기에 누가 되지 않으려고 조심히 촬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처음으로 악역을 맡은 권상우는 "이번 영화에서 저는 악역이라 사실 다른 배우들과 많이 어울리지 못해서 아쉽다"면서도 "이제까지 했던 역할과 다른 역할이라 답답하기도 했지만, 관객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에 설렘을 갖고 촬영했다"고 전했다.

액션신 촬영 비하인드에 대해 "좀 다쳤다. 손가락도 몇 바늘 꿰매고, 다른 촬영을 하다가 아킬레스가 파열돼서 깁스를 하고 촬영했다. 좀 더 역동적으로 강하늘과 액션신을 촬영했으면 어떨까 싶어 아쉽지만 감독님이 잘 편집해주셔서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채수빈은 화려한 말솜씨를 지닌 타고난 사기꾼 해금 역을 맡았다. 채수빈은 "저만 액션신이 없어서 비교적 고생을 덜한 것 같다. 영화를 보니 언니, 오빠들이 고생을 많이 하셨는데 고생한 만큼 잘 나온 것 같다"며 만족스러워 했다. 또한 "하늘 오빠와 효주 언니의 꽁냥꽁냥하는 모습이 사랑스럽게 그려져서 좋았다"고 말했다.

오세훈은 해적단의 명사수 한궁 역을 맡았다. 오세훈은 "첫 영화라 긴장도 했지만 설레기도 했다. 영화를 보니 쑥스럽고 부끄럽다. 이 계기를 통해 앞으로 더 많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연기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이어 "궁수 캐릭터라서 활 연습을 많이 했다. 수중 촬영은 편할 수가 없는 촬영인데 선배님들의 배려 덕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지치고 힘든 데도 화기애애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활을 쏘다보면 혈관이 터지기도 해서 의상팀에게 보호대를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궁수 역할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엑소 세훈.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엑소 세훈.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오세훈은 채수빈과 호흡에 대해 "둘 다 낯을 가려 처음에는 쉽지 않았는데, 나이도 같고 해서 생각보다 빨리 친해졌다. 촬영에 좀 더 쉽고 편안하게 맞춰가면서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채수빈은 "동갑이라서 처음엔 더 어색했다. 말도 잘 안 섞다가 중반 이후부터 다 같이 친해지면서 의지가 많이 됐다. 재밌고 편하게 잘 찍었다"고 전했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서오.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서오.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성오는 무치의 오른팔이자 의적단의 부두목 강섭 역을 맡았다. 김성오는 "영화를 보면서 배경음악에도 즐거웠는데, 촬영 현장은 마치 음악을 틀어놓은 듯 즐거웠다. 상우 형은 따로 촬영을 했지만 권상우라는 이름만으로도 든든함을 줬다"고 화기애애했던 촬영 현장을 떠올렸다.

박지환은 해적단의 소단주 아귀 역을 맡았다. 박지환은 "현장이 너무 추워서 토치로 녹이면서 했다. 물과 관련된 모든 것들이 에피소드였다. 해적단원으로 나온 모든 배우들이 하나였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박지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12일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해적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박지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오세훈은 "2022년을 '해적2’와 유쾌하게 시작하셨으면 좋겠다"며 관람을 부탁했다. 권상우는 "전 세계적으로 움츠러들어 있는데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영화다. 남녀노소, 아이들과 손 잡고 나와서 많은 관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권상우는 이광수에게 "'해적2’가 좋냐 '런닝맨’이 좋냐"는 물음을 해 이광수의 진땀을 흘리게 했다. 이광수는 "'해적2’가 없었다면 살 이유가 없었지 않나"라면서도 "마무리가 이상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효주는 "애틋한 마음이 가득 담긴 이 영화가 많은 분들께 보여지고 사랑받았으면 좋겠다. 중요한 시기에 개봉하게 된 것 같다. 어려운 시국에 답답한 마음이 많을 텐데 저희 영화로 조금이나마 답답한 마음을 털어버리셨으면 좋겠다. 즐겁고 유쾌한 영화로 다가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김정훈 감독은 "유쾌하고 모험이 있는 영화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해적2'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