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설경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킹메이커' 설경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설경구가 영화 '킹메이커'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킹메이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설경구, 이선균, 변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설경구는 "이 시기에 어떤 메시지를 남기기 위해 영화를 만든 건 아니다. 개봉도 코로나 시국에 미루고 미루다가 위드 코로나가 되면서 잡힌 걸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설경구는 "이 영화에 참여한 이유는 '불한당'을 함께한 변 감독에 대한 믿음이 컸기 때문이다"라며 "정치를 소재로 해부담이 있었지만 변 감독을 믿고 했다"고 말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29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