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감독 조은지의 장편영화 연출 데뷔작
이혼·불륜·동성애 소재로 경쾌한 전개
류승룡,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
'200대 1' 경쟁률 뚫은 무진성, 기대주 전망
영화 '장르만 로맨스' 포스터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 포스터 / 사진제공=NEW


당돌하고 통통 튄다. 이혼, 불륜, 동성애 등 무거울 수 있는 소재들도 이 영화는 재치 있게 풀어낸다. 뻔하게 흘러갈 것이라 방심하는 순간 판을 뒤꼬아버린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다.

베스트셀러 작가 김현(류승룡 분)은 슬럼프에 빠져 7년째 신작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그는 불륜이라는 유책사유로 이혼한 전 아내 박미애(오나라 분)에게 아들 양육비를 보내야하고, 외국에 가 있는 현재 부인과 딸의 유학비도 대야한다. 출판사 편집장이자 절친한 벗인 순모(김희원 분)에게는 신작 출간에 대한 압박도 받고 있다. 후배 작가들은 치고 올라오는 상황에 김현은 점점 더 초조해진다. 그러던 중 자신의 강의를 듣는 학생 유진(무진성 분)의 단편 습작을 읽게 되고, 유진과 함께 신작을 공동집필하게 된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 스틸 / 사진제공=NEW
영화 '장르만 로맨스' 스틸 / 사진제공=NEW
'장르만 로맨스'는 배우 출신인 조은지 감독의 장편영화 연출 데뷔작이다. 이름 앞에 붙는 '출신'이라는 타이틀은 선입견을 만들기도 하는데 조은지 감독은 이런 선입견을 완전히 깨버린다. 완전히 다른 영역에서 불현 듯 나타난 신인감독처럼 느껴진다. 조은지 감독은 결코 코미디화 하기에 쉽지 않은 소재들을 다뤘다. 극 중 현과 미애는 이혼한 부부지만 종종 불꽃이 튄다. 미애는 현의 절친한 친구인 순모와 교제하고 있지만 주변 사람들에게는 비밀로 하고 있다. 사춘기 아들 성경(성유빈 분)은 엄마가 집을 비운 사이 학교엔 나가지도 않고 이웃인 정원(이유영 분)과 종일 PC방, 노래방을 다닌다. 여느 작품이었다면 이러한 관계 설정이 '막장'이라 욕먹었겠지만 이 영화는 자극적이지 않고 유연하며 경쾌하다. 누군가에게 상처를 받고 상처를 주는 평범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사랑스럽고 맑은 시선으로 바라보며 그려냈기 때문이다.

작위적으로 느껴질 수 있는 상황들을 현실감 있게 풀어낼 수 있었던 건 배우들의 몫도 크다. 류승룡은 진중하면서도 방정맞은 현의 모습을 능청스럽게 잘 표현했다. 일상적 캐릭터 연기가 오히려 두려웠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오나라와 김희원의 격정과 코미디를 오가는 멜로는 웃음을 터트리게 한다. 비밀스럽고 무거운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왔던 이유영과 성유빈은 엉뚱하고 발랄한 인물로 영화에 즐거운 에너지를 불어넣는다. 이번 영화를 통해 기대주로 떠오를 것이라 예상되는 건 무진성이다. 무진성은 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됐다. 극 중 스승인 현에게 밀리지 않는 당찬 면모와 신비로운 분위기로 자꾸만 눈길을 머물게 한다.

현실에선 웃어선 안 될 상황이지만 '장르만 로맨스' 안에서는 불현 듯 웃음이 툭툭 터져나온다. 단순히 코미디라고 하기엔 무게감 있고, 블랙코미디라고 하기에도 유쾌함이 가득하다. 그 알쏭달쏭함이 '장르만 로맨스'만의 매력이다.

'장르만 로맨스'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